경기도, 무인자율주행버스 '제로셔틀' 시범운행 연기
경기도, 무인자율주행버스 '제로셔틀' 시범운행 연기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7.12.28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안전연구원, 조향·제동·안전성 안전기준 보완지시
경기도, 면밀 검토 위해 일정연기...향후 계획 미정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지난달 판교에서 열린 자율주행차모터쇼에서 자율주행 무인셔틀버스 제로셔틀을 소개하고 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지난달 판교에서 열린 2017 자율주행차모터쇼에서 무인자율주행버스 '제로셔틀'을 소개하고 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경기도가 야심차게 준비한 자율주행 무인셔틀버스 시범운행에 제동이 걸렸다.

28일 경기도는 이달부터 진행하려던 자율주행 무인셔틀버스 시범운행을 연기했다.

당초 경기도는 이달 말부터 판교역에서 판교창조경제밸리까지 약 2.5km를 왕복하는 12인승 무인 자율주행 셔틀버스 2대를 운행할 계획이었으나 문제가 발생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국토교통부 산하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의 안전기준 인증 시험 결과 조향, 제동, 안전성 등 3가지 부분에서 보완해야 할 사항이 발견됐다"며 "면밀히 차량상태를 점검하기 위해 일정을 연기했다”고 밝혔다.

자동차안전연구원 관계자는 "무인 자율주행 셔틀버스의 인증절차가 진행 중에 있다"며 "안전에 큰 문제는 없으나 몇 가지 사항이 기준에 못 미쳐 보완을 지시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셔틀버스에 적용된 자율주행기술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셔틀버스 운영을 담당하는 차세대융합기술원은 “자율주행 관련 기술에는 전혀 문제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 셔틀버스에는 레벨 4수준의 자율주행기술이 적용됐다.

레벨 4 수준은 미국 도로교통안전국이 정한 자율주행 개발 단계 중 가장 높은 것으로, 운전자는 목적지만 설정할 뿐 자동차가 모든 환경에 맞게 자율적으로 주행하는 것이다.

향후 일정에 대해 경기도 관계자는 “아직 자동차안전연구원으로부터 정확한 보완사항을 전달받지 못했다”면서 “일부에선 내년 2월부터 운행한다고 하는데 확실하지 않다”고 밝혔다.

차세대융합기술원은 “구체적인 일정은 알 수 없으나 조속한 시일 내에 보완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