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라렌, HEV 하이퍼 GT카 ‘스피드테일’ 최고속도 403km/h 기록 비밀은?
맥라렌, HEV 하이퍼 GT카 ‘스피드테일’ 최고속도 403km/h 기록 비밀은?
  • 최태인 기자
  • 승인 2020.05.07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맥라렌이 최고속도 403km/h를 기록한 하이브리드 하이퍼 GT카 ‘맥라렌 스피드테일’의 기록 달성 비밀을 공개했다.
맥라렌이 최고속도 403km/h를 기록한 하이브리드 하이퍼 GT카 ‘맥라렌 스피드테일’의 기록 달성 비밀을 공개했다.

[M 오토데일리 최태인 기자] 영국 슈퍼카 브랜드 맥라렌이 최고속도 403km/h를 기록한 하이브리드 하이퍼 GT카 ‘맥라렌 스피드테일’의 기록 달성 비밀을 공개했다.

맥라렌 스피드테일은 전 세계 다양한 지역에서 동력성능 프로그램(Dynamic Development Programme)을 진행했으며, 지난해 12월 미국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최종적으로 실시한 최고 속도 유효성 테스트 결과 403km/h(250mph)를 30회 이상 달성했다.

이후 기록 달성의 이유에 대한 질문에 맥라렌 측은 “고유의 내연기관 엔진과 최첨단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하이퍼 GT 모델인 스피드테일에 완벽하게 적용한 결과“라고 공식적인 답변을 발표했다.

맥라렌 하이브리드 하이퍼 GT카 '스피드테일'
맥라렌 하이브리드 하이퍼 GT카 '스피드테일'

스피드테일은 최고속도 403km/h 이외에 단 13초 만에 300km/h에 도달할 수 있음을 테스트를 통해 증명했다. 특히, 비밀의 결정적 요소인 파워트레인 시스템은 ‘M840TQ’로 불리는 4.0L V8 트윈 터보 엔진과 병렬식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결합돼 최고출력 1,070마력, 최대토크 1,150Nm의 강력한 성능을 발휘한다.

아울러 스피드테일에 탑재된 4.0L V8 트윈 터보 엔진은 맥라렌의 첫 하이브리드 하이퍼카인 전설적인 ‘맥라렌 P1‘에서 한 단계 발전한 기술을 적용시켰다. 또 최신 경량 에어 인테이크 시스템과 업그레이드 된 실린더 헤드의 냉각 성능 및 피스톤 재설계를 통해 최고출력 757마력, 최대토크 800Nm의 힘을 스피드테일에 공급한다.

여기에 포뮬러 E 레이싱 기술이 적용된 전기모터는 최대 230kW 이상의 강력한 파워를 추가로 제공한다. 전기 모터의 성능을 설명하는 수치인 무게 대비 전력비는 Kg당 8.3kW로 일반적인 스포츠카의 2배에 달한다.

맥라렌 하이브리드 하이퍼 GT카 '스피드테일'
맥라렌 하이브리드 하이퍼 GT카 '스피드테일'

맥라렌 모터스포츠를 통해 발전된 인버터와 DC/DC 컨버터 기술은 전압을 안정적으로 전기 모터에 공급하며 현존하는 로드카 중 최고수준의 냉각 성능 및 통합 관리 시스템까지 탑재했다.

맥라렌 고유 기술로 설계된 배터리 시스템은 스피드테일의 진정한 혁신성을 확인할 수 있는 주요 포인트다.

초소형 원통형 배터리 셀이 탑재된 배터리 시스템은 1.647kWh에 달하는 안정적인 전력량을 공급한다. 특히, 전기 출력은 270kW이며, 무게 대비 전력비는 kg당 5.2kW에 달하는 등 배터리 시스템의 강력한 성능을 증명하는 수치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자랑한다.

맥라렌은 스피드테일에 적용된 맥라렌 고유의 혁신적인 에어로다이내믹 성능, 차체 경량화, 4.0L 트윈 터보 엔진과 업계를 선도하는 배터리 기술 및 레이싱을 위한 전기식 드라이브 시스템의 결정판인 최첨단 하이브리드 시스템의 결합이 향후 기술 발전의 새로운 표준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