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영현 삼성SDI 사장, “최고 품질 확보와 안전 문제 제로로 기회 잡자” [신년사]
전영현 삼성SDI 사장, “최고 품질 확보와 안전 문제 제로로 기회 잡자” [신년사]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1.04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SDI 전영현 사장.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최고 품질 확보와 안전 문제 제로(Zero)를 달성해 시장의 기회를 우리의 기회로 만들어 나가자"

전영현 삼성SDI 사장이 4일 임직원들에게 메일로 공유한 2021년 신년사를 통해 이같이 당부했다.

전 사장은 이날 신년사에서 "우리가 추진하고 있는 사업은 포스트 코로나에서 강조되고 있는 친환경 정책의 중심에 서 있고 비약적 성장이 예고된 미래 핵심 산업"이라며 "시장 변화를 미리 준비하고 선도하는 기업만이 과실을 누릴 수 있다"고 말했다. 

이런 시장의 기회를 우리의 기회로 만들기 위한 도전 과제로는 '절대적인 품질 확보', '제품 경쟁력 강화', '역동적인 조직문화 구축' 등을 꼽았다.

먼저 전 사장은 "안전을 기반으로 한 절대적인 품질 확보는 그 어떠한 것과도 바꿀 수 없는 우리 業의 본질"이라며 "최첨단 제품의 성능을 좌우하는 배터리와 전자재료의 품질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행동하자"고 강조했다. "품질 눈높이를 PPM(Parts Per Million)이 아닌 PPB(Parts Per Billion) 이상으로 높여 나가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이는 기존 대비 제품 품질을 1000배 이상 세밀하게 관리 하자는 의미다.

이어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제품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자"며 "제품 경쟁력과 시장 선도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차세대 선행기술 확보에 소홀히 해서는 안된다"라면서 "기존 배터리의 한계를 극복한 차세대 배터리 개발은 초격차 기술 회사로 발돋움하는 핵심 경쟁력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전 사장은 "급격한 환경 변화를 즐기며 헤쳐나가는 역동적인 조직문화를 구축하자"고 말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불어닥칠 급격한 변화의 속도를 견뎌낼 힘은 그 속도를 앞서는 혁신 활동"이라며 "자율과 창의 아래 상호 One-Team으로 협업하는 조직문화를 기반으로 우리의 생각과 일하는 문화에 역동성을 더하자"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