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6G 표준화 주도한다. 최형진 삼성리서치 연구원, 관련 그룹 의장에 선출
삼성전자, 6G 표준화 주도한다. 최형진 삼성리서치 연구원, 관련 그룹 의장에 선출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3.16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개최된 ITU-R 총회에서 6G 비전 그룹 의장으로 선출된 삼성전자 최형진 연구원.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삼성전자가 최근 개최된 국제전기통신연합 전파통신부문(International Telecommunication Union-Radiocommunication, ITU-R) 총회에서 6G 표준화 회의 의장단에 진출했다.

삼성리서치 차세대통신연구센터 최형진 연구원은 지난 1일부터 12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된 ITU-R 이동통신 표준화 회의(WP5D)에서 6G 비전 그룹(6G Vision Group) 의장으로 선출됐다.

비전 그룹은 6G 성능과 요구사항 정의, 표준화∙상용화 로드맵 등 6G 비전을 수립하기 위해 이번 총회에서 신설됐다.

삼성전자는 5G 표준화 당시 5G 비전 의장으로 활동했으며, 표준 기여도와 기술력을 인정받아 이번 6G 표준화에서도 리더십을 이어간다.

ITU-R은 전파통신 규약을 담당하는 국제 의결기구로 193개 회원국이 가입돼 있으며, 2023년 6G 비전 완성을 목표로 국제 표준화 준비에 돌입했다.

6G 비전을 기반으로 산업계 표준기구인 3GPP(3rd Generation Partnership Project)를 통해 6G 통신 규격이 개발되며, ITU-R의 표준 평가를 거쳐 2030년경 6G 국제 표준이 확정될 전망이다.

현재 삼성전자는 2019년 삼성리서치에 차세대통신연구센터를 설립하고 5G 경쟁력 강화와 6G 선행 기술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7월 삼성리서치는 6G 백서에서 '새로운 차원의 초연결 경험(The Next Hyper-Connected Experience)'을 제공한다는 차세대 6G 비전을 제시하고, 이를 구현하기 위해 필요한 후보 기술, 표준화 일정 등을 공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