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우아한형제들, 배송 로보틱 모빌리티 개발 협력. MOU 체결
현대·기아-우아한형제들, 배송 로보틱 모빌리티 개발 협력. MOU 체결
  • 최태인 기자
  • 승인 2021.03.19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기아와 글로벌 배달 플랫폼 기업 우아한형제들이 배송 물류 로봇 연구개발을 위해 협력한다.
현대차·기아와 배달 플랫폼 기업 우아한형제들이 배송 물류 로봇 연구개발을 위해 협력한다.

[M 오토데일리 최태인 기자] 현대자동차·기아와 글로벌 배달 플랫폼 기업 우아한형제들이 배송 물류 로봇 연구개발을 위해 협력을 추진한다.

현대차·기아는 18일 우아한형제들과 현대·기아 남양연구소에서 현대차 박정국 연구개발본부부본부장, 우아한형제들 오세윤 최고전략책임자(CSO)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배송 로보틱 모빌리티 및 물류 분야 연구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대차·기아와 우아한형제들은 이번 협약을 통해 무인 배송 서비스를 위한 로보틱 모빌리티를 개발하고, 로봇을 활용한 스마트 물류 사업 고도화를 목표로 다방면의 노력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양사는 협업을 통해 개발한 로봇을 배송 및 물류 현장에 투입하고, 다양한 이동 환경에서의 실증운영을 통해 기술 및 서비스를 개선할 계획이다.

현대차·기아는 그동안 축적해온 고도화된 로보틱스 기술을 바탕으로 실내·외 배송이 가능한 로보틱 모빌리티 플랫폼을 개발하고, 모빌리티 통합 관리·제어 시스템을 구축한다.

우아한형제들은 현대차·기아의 로보틱 모빌리티 플랫폼을 활용해 자사의 고객 주문 시스템과 연동한 로봇 배달 서비스 운영을 추진한다. 특히 음식배달, 공유주방, 생필품 즉시 배달 서비스 등의 ‘퀵 커머스’ 사업에서 로보틱 모빌리티 활용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양사는 협력을 통해 다양한 구조의 건물 이동에 최적화된 로봇, 결제 서비스 제공이 가능한 로봇, 아파트와 같은 다층 구조 건물에서 층간 이동 가능한 로봇을 개발하기로 했다.

또, 배송 과정에서 수집한 운행 정보 등을 바탕으로 무인 배송 솔루션을 개발하고, 아울러 주거·물류 현장 등 각 공간에 특화된 전담 로봇을 개발하는 등 일상 속 스마트 물류를 선도할 예정이다.

현대차·기아 관계자는 “우리 일상에서 비대면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배송 로봇의 필요성이 점차 커지고 있다”며, “배달 솔루션 분야에서 다양한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는 우아한형제들과 협력해 배송 로봇의 완성도를 높이고, 인류를 위한(human-centered) 모빌리티 서비스 구축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최근 서비스 로봇 ‘DAL-e(달이)’를 자동차 전시장에 도입해 고객 응대에 특화된 로봇 기술을 선보였으며, 산업용·의료용 로봇 개발에도 앞장서고 있다. 또, 우아한형제들과의 협력뿐만 아니라 로보틱스 분야의 기술 저변 확대를 위해 국내·외 로봇기술을 보유한 다양한 기업들과 적극적인 제휴에 나서고 있다.

지난해에는 미국의 로봇 전문 업체 ‘보스턴 다이내믹스(Boston Dynamics, Inc.)’ 지분을 ‘소프트뱅크그룹(SoftBank Group)’으로 부터 인수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