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명화 보는 재미가 쏠쏠' 스와치 시계로 재탄생한 구스타프 클림트 '희망 II'
[포토] '명화 보는 재미가 쏠쏠' 스와치 시계로 재탄생한 구스타프 클림트 '희망 II'
  • 차진재 기자
  • 승인 2021.03.22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와치 모마(MoMa) 컬렉션

[M 오토데일리 차진재 기자] 스와치그룹의 시계 브랜드 스와치(SWATCH)가 새롭게 출시한 모마 컬렉션이 품절 대란을 일으키며 초반 흥행에 성공했다. 

모마 컬렉션은 스와치가 뉴욕 현대 미술관 모마(MoMA)와 협업해 선보인 스페셜 컬렉션으로, 4종으로 구성된 각각의 시계는 모마에 전시되어 있는 유명 예술 작품을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해 디자인된 것이 특징이다.  

4종으로 구성된 모마 컬렉션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빈센트 반 고흐의 대표 작품인 '별이 빛나는 밤(The Starry Night, 1889)'을 비롯해, 앙리 루소의 '꿈(The Dream, 1910)', 구스타프 클림트의 '희망 II(Hope II, 1907-1908)', 피에트 몬드리안의 '색상면들이 있는 타원형의 구성 1(Composition in Oval with Color Planes 1, 1914)' 등 세계적인 예술가들의 걸작을 뉴욕 현대 미술관이 아닌, 시계에 담아내 다른 시계에서는 만나볼 수 없는 차별화된 매력을 갖췄다. 

스와치 마케팅 담당자는 “올해 스와치가 새롭게 선보이는 모마 컬렉션은 사람들의 일상에 예술을 자연스럽게 녹여내고자 했던 스와치와 모마의 철학이 깊게 반영된 컬렉션"이라며, “뉴욕 현대 미술관 또는 온라인을 통해 이미지로만 볼 수 있었던 근대 미술의 대표 작품들을 시계라는 작은 캔버스를 통해, 손목 위에서 만끽하는 즐거움을 선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스와치 X 모마 컬렉션의 국내 출시가는 10만 6000원 - 13만 2000원이며, 쿼츠 무브먼트가 탑재돼 2016년부터 스와치가 실시하고 있는 '평생 배터리 무상 교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스와치 모마 컬렉션이 어떤 차별화된 디자인 요소를 갖추고 있을지 자세한 실물을 살폈다. 아래 사진은 4종의 모마 컬렉션 중 구스타프 클림트의 '희망 II(Hope II, 1907-1908)'에 해당하는 모델이며, 크기는 34미리, 국내 출시가는 10만 6천원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