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예정 수소모빌리티, 코로나 장기화로 9월초로 연기
7월 예정 수소모빌리티, 코로나 장기화로 9월초로 연기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1.03.24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산업 관련 이벤트인 '수소모빌리티+쇼' 조직위원회가 지난 23일 공동주최기관 간의 임시 회의를 열고 당초 7월 6일 개최 예정인 ‘2021수소모빌리티+쇼’를 9월초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조직위는 일정조정 검토의 주요 배경으로 ‘참가업체 및 전시면적 확대로 인한 전시공간 마련, 코로나19에 대비한 안전성 확보’를 꼽았다.

조직위측은 지난해 처음 개최된 수소모빌리티+쇼는 코로나19 여파에도 불구, 성황리에 진행돼 국내 수소산업의 발전을 견인하는 행사로 자리매김했으며 올해는 현대자동차그룹, 포스코그룹 등이 참가하고, 참가업체수 및 신청면적 확대 등으로 이미 전회 전시규모(8,000㎡)를 훨씬 뛰어넘었다고 밝혔다.

조직위는 코로나19의 여파가 지속되고 있는 현 상황에서 글로벌 주요 업체들의 안정적인 참가를 유도하고, 전시기간 내 관람객과 바이어 안전 확보를 위해 전시일정 조정이 불가피했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조직위 공동주최기관은 올해 수소모빌리티쇼+를 9월초에 개최, 약 1만3,000㎡의 전시면적을 확보하고, 참가기업 및 관련기관·단체 등에 개별 통지해 행사일정 변경을 알리는 한편, 9월 개최에 맞춰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국제포럼, B2B상담회, 신기술발표회 등 활발한 비즈니스 활동을 지원, 수소모빌리티+쇼가 국제적인 수소전시회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