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르기니 우루스, 얼어붙은 바이칼호를 시속 300km로 질주. 실제로 가능할까?
람보르기니 우루스, 얼어붙은 바이칼호를 시속 300km로 질주. 실제로 가능할까?
  • 차진재 기자
  • 승인 2021.03.26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칼호 빙판위를 질주하는 람보르기니 우루스

[M 오토데일리 차진재기자] 람보르기니의 첫 SUV 우루스(Urus)가 얼어 붙은 러시아 바이칼 호수에서 역대 가장 빠른 기록을 경신했다.

아우토모빌리 람보르기니는 지난 3월 23일 러시아 바이칼 호수에서 SUV 우루스가 빙상 최고 속도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러시아인 레코드 홀더 안드레이 레온체프의 운전으로 최고 시속 298km/h를 기록했다.

러시아 남동부에 위치한 바이칼호는 겨울에는 영하 45도까지 떨어지는 극한의 날씨로, 크기가 남북으로 640km에 이르는 거대한 호수다. 매년 2월부터 4월까지 호수 전체가 1m 두께로 얼어붙어 얼음이 호수전체를 뒤덮는다.

이 같은 자연의 힘이 만들어내는 거대한 아이스링크에서 해마다 3월이면 빙상 스피드 경기인 ‘Days of Speed’가 개최된다.

올해 람보르기니는 자사의 첫 SUV 우루스로 첫 출전, 스탠딩 스타트 1,000m 도전에서 평균 시속 114km/h. 최고속도는 298km/h를 기록했다.

특히, 연습경기에서는 302km/h의 경이적인 속도를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식기록은 2021년 4월 FIA(국제자동차연맹) 및 RAF(러시아 자동차연맹)에 공시될 예정이다.

람보르기니 우루스는 최고출력 650마력의 파워를 발휘하는 4.0리터 V8 트윈터보엔진이 탑재, 0-100km/h 가속시간 3.6초, 최고시속 305km/h의 파워를 발휘한다.

지난 2017년 12월 람보르기니 최초의 SUV로 출시됐으며 2020년 7월에는 람보르기니 역사상 가장 빠른 1만대 생산을 달성했다.

우루스는 지난 2020년 한국에서만 무려 234대가 판매됐다. 이는 전체 판매량 303대의 77%에 해당하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