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에어프로덕츠와 블루수소 사업 활성화 및 그린수소 사업 모델 개발
현대오일뱅크, 에어프로덕츠와 블루수소 사업 활성화 및 그린수소 사업 모델 개발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4.06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줄 왼쪽부터) 에어프로덕츠코리아 김교영 대표, 현대오일뱅크 강달호 대표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현대오일뱅크가 블루수소, 그린수소 등 친환경 수소 사업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글로벌 수소 기업 에어프로덕츠와 협력한다.

6일 현대오일뱅크는 에어프로덕츠와 ‘수소 에너지 활용을 위한 전략적 협력 양해 각서’를 체결했다.

에어프로덕츠는 미국 펜실베니아에 본사를 둔 세계 최대 수소 생산 업체로 천연가스와 정유 부산물 등 다양한 원료로 수소를 제조할 수 있는 원천 기술을 갖고 있으며 공장 운영 노하우와 수소 액화 등 저장, 수송 관련 기술도 보유하고 있다.

또 현대오일뱅크는 블루수소, 화이트 바이오, 친환경 화학 및 소재 사업을 3대 친환경 미래 사업으로 선정하고 2025년까지 블루수소 10만톤을 생산, 판매할 계획이다.

블루수소는 화석연료가 수소로 변환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가 제거된 친환경 에너지다. 그러나 탄소 처리 과정에서 많은 비용이 발생하기 때문에 상용화를 위해서는 수소 제조원가를 낮추고 탄소 활용 방안도 마련해야 한다.

현대오일뱅크는 에어프로덕츠의 앞선 제조기술을 활용, 저렴한 원유 부산물과 직도입 천연가스로 수소를 생산해 원가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생산한 수소는 자동차와 발전용 연료로 공급되며 탄소는 별도 설비를 통해 친환경 건축자재인 탄산칼슘과 드라이아이스, 비료 등으로 자원화된다.

양 사는 그린 수소 사업 모델 개발에도 힘을 모은다. 그린수소는 제조 과정에서 신 재생에너지를 사용, 탄소가 배출되지 않는 꿈의 에너지원이다.

에어프로덕츠는 지난해 7월부터 사우디아라비아에서 태양광과 풍력을 활용해 암모니아를 생산하는 ‘네옴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질소와 수소로 이루어진 암모니아는 분해 과정에서 탄소 발생 없이 수소로 변환된다.

현대오일뱅크는 암모니아를 활용한 그린수소 사업도 적극 검토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