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반드시 넘는다’ 美, 전기차 보급 확대 위해 196조원 규모 예산 투입
‘中 반드시 넘는다’ 美, 전기차 보급 확대 위해 196조원 규모 예산 투입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5.19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국 미시간주 디어 본 (Dearborn)에 있는 포드 루즈 공장에서 전기차 관련 예산을 발표하고 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미국이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천문학적인 예산을 투입한다.

18일(현지시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미국 미시간주 디어 본 (Dearborn)에 있는 포드 루즈 공장을 방문해 1,740억달러(196조원) 규모의 전기차 관련 예산을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미국에 계속 투자하고 공공 투자의 이익을 취하지 않고 전기 자동차 및 배터리 제조를 해외로 확장하지 않을 자동차 제조업체 및 기타 업체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전기차 보급 속도에서 중국에 뒤처져 있다”며 “이번 투자를 통해 전기차에 새로운 속도를 설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부적으로 전기차 구매자에 대한 리베이트 1천억달러(113조원), 전기차 충전소 50만개 설치비용 150억달러(17조원), 스쿨버스 및 대중교통용 버스 전기차 전환 비용 450억달러(51조원), 기타 세금혜택 100억달러(11조원) 등이다.

또 바이든 행정부는 미국의 새로운 고용량 배터리 시설을 지원하기 위한 비용 분담 보조금과 첨단 차량과 부품을 만들기 위한 폐쇄된 공장을 개조하는 자금을 지원하는 보조금도 마련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배터리업체들의 미국 투자를 촉진하고 폐쇄된 공장을 미래차 생산기지로 탈바꿈하도록 유도할 것으로 보인다.

전기차 판매를 장려하는 판매딜러에 대한 인센티브와 친환경차 관련 일자리를 창출하는 제조업체에 대한 인센티브도 제공하기로 했다. 다만 값비싼 고급 전기차에는 구매 리베이트를 제공하지 않는다.

전기차 구매 시 제공되는 7,500달러의 세금 인센티브는 가격과 관계없이 제공되나 자동차 제조사가 전기차 누적 판매량 20만대를 넘기면 단계적으로 세금 인센티브를 제공하지 않는다. 테슬라와 제너럴모터스는 전기차 누적 판매량 20만대를 넘김에 따라 세금 인센티브를 받을 수 없다.

다만 세금 인센티브 규모는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현지 언론에서는 바이든 행정부가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세금 인센티브를 1만달러까지 확대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으나 백악관은 세금 인센티브 재조정과 관련해 언급을 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GM(제너럴모터스), 포드, 스텔란티스(크라이슬러) 등 미국 자동차 3사 공장 근로자를 대표하는 UAW(United Auto Workers)가 제안한 미국에서 생산되는 전기차에만 세금 인센티브를 적용하는 방안 도입 여부도 밝히지 않았다.

아울러 바이든 행정부는 공공부문 차량을 모두 전기차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으며 전기차는 미국 제품 우선 구매 정책인 바이 아메리카 일환에 따라 미국에서 생산된 전기차로 대체될 예정이다. 미국 정부가 보유하고 있는 차량은 2019년 기준으로 64만5천대이며 이 중 전기차는 지난해 7월 기준으로 3,215대에 불과하다.

업계에서는 이를 통해 미국 전기차 시장이 2025년 240만대, 2030년 480만대, 2035년 800만대 등으로 크게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 때문에 현대차그룹은 오는 2025년까지 5년간 총 약 8조원을 투입해 미국 내 제품 경쟁력 강화, 생산설비 향상 외에 전기차, 수소, UAM, 로보틱스, 자율주행 등 미래성장 동력 확보에 나선다.

이 중 핵심은 전기차를 미국 현지에서 생산하는 것으로 현대차와 기아는 전기차의 미국 현지 생산을 추진, 현대차는 내년에 전기차 생산을 개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