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美 조지아 SK이노 배터리 공장 방문. “한미 우정과 협력 상징하는 곳”
文, 美 조지아 SK이노 배터리 공장 방문. “한미 우정과 협력 상징하는 곳”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5.23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좌)이 최태원 SK그룹 회장(우) 등과 공장을 둘러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미국을 공식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각) 미국 조지아주에 있는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셀 공장 건설 현장을 찾았다. 이날 방문에는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이 함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인사말에서 “이 공장은 한미 양국의 우정과 첨단협력을 상징하는 곳”이라며 “배터리 분야에서 한국 기업들은 최고의 파트너인 만큼 미국과 한국이 함께 발전할 좋은 기회”라고 밝혔다.

이어 “어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나 상호 투자촉진, 공동기술 개발도 논의했으며 미국이 배터리 생산시설에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하면 더 많은 투자가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어 현지 조립공장을 둘러봤으며 ‘수소·전기차가 기존 내연기관 차보다 더 많이 생산되는 날이 올 것이냐’고 물어보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SK이노베이션은 조지아주에 약 3조원을 투자해 2개의 배터리 생산 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두 배터리 공장은 조지아주 수도인 애틀랜타에서 북동쪽으로 약 110km 떨어진 잭슨 카운티 인근에 있으며 1공장은 2022년부터, 2공장은 2023년부터 양산을 개시할 예정이다.

조지아 1공장은 10GWh 규모로 건설돼 여러 단계를 거쳐 2025년까지 연간 20GWh의 생산능력을 갖출 예정이며 여기서 생산된 배터리는 ID.4에 탑재된다.

ID.4는 올해 초 미국에서 출고될 차량은 독일공장에서 생산되며 하반기부터는 채터누가 공장에서 생산된다. 배터리는 55kWh급, 62kWh급, 82kWh급 등 3가지 타입으로 구성되는데 북미형 모델은 이와 다를 수 있다. 1회 완충 시 최대주행거리는 500km에 달한다.

조지아 2공장의 연간 생산규모는 11.7GWh이며 포드의 전기 픽업트럭인 F-150 라이트닝에 탑재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