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 ESS 산업 생태계 회복 위해 배터리 전면 교체
LG엔솔, ESS 산업 생태계 회복 위해 배터리 전면 교체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5.25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에너지솔루션이 ESS용 배터리를 교체한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LG에너지솔루션이 고객 안전과 품질을 최우선으로 글로벌 선도기업으로서 ESS산업의 신뢰 회복 및 사회적 책무를 다하기 위해 자발적인 배터리 교체에 나선다. 교체 대상은 2017년 4월부터 2018년 9월까지 ESS배터리 전용 생산라인에서 생산된 ESS용 배터리다.

이번 교체는 LG에너지솔루션이 ESS 화재 원인에 대한 정밀 분석을 실시한 결과 중국에서 초기 생산된 ESS 전용 전극에서 일부 공정 문제로 인한 잠재적인 리스크가 발견됐고 해당 리스크가 가혹한 외부환경과 결합되면 화재를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이번 결정에 따라 LG에너지솔루션은 해당 제품이 적용된 국내외 사이트에 대해 고객과 협의 후 교체를 포함한 필요한 안전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먼저 향후 ESS 배터리 교체가 이뤄지는 국내 전력망 ESS 사이트에 대해서는 배터리 충전율(SOC)을 정상 운영할 예정이며, 이와 함께 국내외 사이트의 배터리 진단 및 제어 소프트웨어를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해 나가는 한편 현장점검도 적극 실시해 리스크를 지속적으로 제거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ESS용 배터리 교체 및 추가 조치에 필요한 비용은 약 4,000억원 수준으로 예상되며 추후 변동될 수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이 ESS용 배터리 교체를 전격적으로 결정하게 된 것은 안전성과 품질에 있어서는 절대 타협하지 않겠다는 기본 원칙을 실행하기 위한 차원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번 배터리 교체를 계기로 배터리 선도업체로서 ESS 산업 생태계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해 12월 1일 분할 이후 전사적인 품질 수준을 전체적으로 재점검하고 안전성 측면에서 조금이라도 문제가 발생하거나 문제가 발생하지 않더라도 잠재적인 리스크가 발견될 경우에는 자발적인 교체를 포함해 고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선제적인 조치를 취한다는 강력한 원칙을 수립했다.

실제 LG에너지솔루션은 전 구성원들이 품질 이슈를 잊지 않도록 하기 위해  매월 24일을 ‘Q(Quality) day’로 정하고 품질 혁신활동을 추진하는 등 고객이 인정해주는 ‘Quality First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실질적인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