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글로벌 모범시민 위크 맞아 다양한 봉사활동 전개
포스코케미칼, 글로벌 모범시민 위크 맞아 다양한 봉사활동 전개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6.02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케미칼 민경준 사장(가운데)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포항 청림동 해변에서 폐기물 수거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포스코케미칼이 포스코 글로벌 모범시민 위크를 맞아 임직원들과 함께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친다.

글로벌 모범시민 위크는 국내외 포스코 그룹의 전 임직원이 지역사회를 위해 다양한 나눔활동을 자발적으로 펼치는 특별 봉사주간으로 2010년부터 매년 시행되고 있다.

포스코케미칼은 6월 1일부터 8일까지 포스코 글로벌 모범시민 위크를 맞아 '희망의 온도는 높이고 지구의 온도는 낮추고’라는 주제로 특별 봉사기간을 운영한다.

코로나19로 도움이 필요한 이웃에게 희망을 전하고, 지구를 살리기 위한 환경 봉사활동으로 진행되는 이번 봉사활동은 포항·광양·세종·구미·서울 등 전국 5개 사업장에서 임직원 5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된다.

포스코케미칼은 이번 글로벌 모범시민 위크 기간 중 환경의 날(6.5)을 기념하며 지역 환경정화와 해양생태계 보전을 위한 봉사활동 중심으로 추진한다. 특히, 올해는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진행될 예정이다. 매년마다 각 지역 해변정화 봉사활동 뿐 아니라 지역 청소년들을 초청해 ‘푸른꿈 환경학교’를 개최하고 영일만 일대에 치어방류를 실시하는 등 지역 생태계 보전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왔다.

포항에서는 6월 1일 민경준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 70여명이 참여해 회사 인근의 포항 청림 해변에서 해양 폐기물 수거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또한 포항 송도 솔밭을 찾아 솔숲 가꾸기 활동을 하고 도구 해수욕장과 영일대 해수욕장 환경정화활동도 펼친다.

광양지역 임직원들도 배알도 해수욕장과 율촌 송도 나룻배 선착장 환경정화 봉사활동에 참여해 깨끗한 지역사회 만들기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세종에서는 지역 장애인 복지기관에서 만든 방역물품을 구입해 인근 초등학교에 전달하며 코로나19로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을 돕는다.

아울러 포스코케미칼은 지역 청소년의 자립자금을 후원하는 디딤씨앗통장을 비롯해 이주여성과 장애인의 자활을 위해 설립한 사회적기업 세탁소 커피, 저소득층에 식료품을 지원하는 푸드충전소 운영 등 지역사회를 위한 다양한 나눔 활동으로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실천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