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배터리 역할 있을까?’ 美, EV 배터리 공급망 구축 10개년 계획 수립 추진
‘K배터리 역할 있을까?’ 美, EV 배터리 공급망 구축 10개년 계획 수립 추진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6.09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전기차 배터리 공급망 마련을 위한 범정부 차원의 10개년 계획을 마련한다.

8일(현지시각)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백악관은 이날 반도체, 대용량 배터리, 희토류 등 필수광물, 의약품 등 4가지 핵심 분야에 대한 범정부 차원의 검토를 토대로 미국의 공급망 차질 대응 전략을 담은 보고서를 공개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2월 24일 반도체 칩, 전기차 배터리, 희토류, 의약품 등 4개 분야에 대한 미국의 공급망을 100일 동안 검토하도록 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는 이들 품목의 공급선이 중국 등 해외 공급자에게 과도하게 의존하고 있는지, 극한 기후나 환경 요소 등 다른 취약점은 없는지 검토하고 이를 토대로 공급선을 다변화하는 등 관련 대응 전략을 마련하기 위함이다.

100일간 검토 끝에 마련된 이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전기차에 동력을 공급하는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는 국내 리튬배터리 공급망 개발 10개년 계획을 내놓을 예정이다.

또 구리, 리튬 등 전기차 배터리에 필요한 광물 공급망을 미국 내 구축하고 글로벌 생산 확대를 통한 안전한 공급망을 확보해 중국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고자 캐나다, 핀란드, 칠레, 호주 등 동맹국들과 협력하기로 했다.

그 일환으로 미국 정부는 공급망 회복력을 논의하고자 동맹·협력국의 민·관 관계자를 한자리에 모아 국제 포럼을 열고 각국의 장·단점을 보완할 수 있는 공급망에 대한 공통 방안을 도출할 계획이다.

고용량 배터리 시설 구축을 지원하는 비용 분담 보조금과 중요 광물을 정제, 재활용, 가공하는 기업에 대한 지원금 등에 대한 170억달러(약 19조원) 규모의 연방정부 대출사업을 추진, 배터리업체와 광물업체의 미국 투자를 촉진한다는 방침이다.

바이든 행정부는 이를 통해 전기차 보급 속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그 일환으로 미국 정부는 1,740억달러(196조원) 규모의 관련 예산을 확보했다.

세부적으로 전기차 구매자에 대한 리베이트 1천억달러(113조원), 전기차 충전소 50만개 설치비용 150억달러(17조원), 스쿨버스 및 대중교통용 버스 전기차 전환 비용 450억달러(51조원), 기타 세금혜택 100억달러(11조원) 등이다.

아울러 바이든 행정부는 공공부문 차량을 모두 전기차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으며 전기차는 미국 제품 우선 구매 정책인 바이 아메리카 일환에 따라 미국에서 생산된 전기차로 대체될 예정이다. 미국 정부가 보유하고 있는 차량은 2019년 기준으로 64만5천대이며 이 중 전기차는 지난해 7월 기준으로 3,215대에 불과하다.

업계에서는 이를 통해 미국 전기차 시장이 2025년 240만대, 2030년 480만대, 2035년 800만대 등으로 크게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번 미국 정부의 100일 검토보고서와 관련해 “지난 2월 미 행정명령 발표 이후 범부처 및 민관 협업체계를 가동해 반도체 등 핵심 품목의 안정적 공급망 구축을 대비해왔다”며 “정부는 한미 양국 및 민관 협력을 강화해 주요 품목의 공급망 안정화와 우리 기업의 글로벌 공급망 참여 기회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