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마그나 EV 파워트레인 합작사 공식 출범. 전장사업 성장 속도붙을 듯
LG전자-마그나 EV 파워트레인 합작사 공식 출범. 전장사업 성장 속도붙을 듯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7.01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와 마그나인터내셔널의 전기차 파워트레인 합작법인인 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이 공식 출범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LG전자와 마그나인터내셔널의 전기차 파워트레인 합작법인인 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이 공식 출범했다.

1일 LG전자는 이사회를 열고 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을 설립하기 위한 물적 분할을 결의했다. 물적 분할 대상은 LG전자 VS사업본부 내 그린사업부문 일부이며 마그나는 4억5,300만달러를 투입해 신설 법인의 지분 49%를 인수했다.

최종 지분 인수가 끝나면 LG전자가 LG마그나의 지분 51%, 마그나 49%를 보유하며 이 지분율에 따라 LG 인사 3명, 마그나 인사 2명 등 총 5명으로 이사회를 구성한다.

초대 CEO는 LG전자의 정원석 VS사업본부 그린사업담당(상무)이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원석 상무는 대우자동차, LG CNS, LG 시너지팀, LG전자 전장사업 아시아 고객 관리자, LG 기획팀 상무 등을 거쳐 지난 2018년 LG전자 VS사업부로 이동했다.

엘지마그나는 초대 CEO 선임 등 법인 설립 과정을 마무리하고 이달 중 출범식을 진행해 공식 출범을 알릴 예정이다.

LG마그나의 본사 소재지는 대한민국 인천이며 그린사업 일부와 관련된 임직원 1천여명이 합작법인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분할되는 그린사업 일부는 전기차에 들어가는 모터, 인버터, 차량 충전기는 물론 구동시스템(모터, 인버터, 감속기가 모듈화된 제품) 등이다.

LG전자는 전기차 파워트레인 사업에 더욱 집중하고 사업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물적분할을 결정했다. 또 합작법인이 독립적이고 신속하게 의사결정을 하는 것이 성장잠재력을 최대한으로 끌어올리는 최고의 방법이라고 판단했다.

마그나는 풍부한 사업경험과 글로벌 고객 네트워크를 포함해 파워트레인 분야의 통합시스템 설계, 검증 등 엔지니어링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또 LG전자는 전기차 파워트레인의 핵심 부품인 모터, 인버터 등에 대한 기술력 및 제조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LG전자와 마그나는 친환경차 및 전동화 부품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상황에서 양사의 강점이 최상의 시너지를 내며 합작법인의 사업 고도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전자는 지난 1월에 열린 2020년 4분기 실적 컨퍼런스콜에서 “VS(Vehicle component Solutions)부문 매출 규모는 2024년까지 매년 15%가량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 중 전기차 부품 매출은 마그나와 설립하는 합작법인에서 발생하는 시너지 효과로 연평균 3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한 바 있다.

이어 “특히 전기차 구동부품만 보면 합작법인에서 발생하는 시너지 효과로 연평균 50% 이상의 매출 성장이 기대된다”며 “합작회사가 향후 수주할 신규사업에서 발생할 매출액은 2023년 이후부터 적용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합작회사가 창출한 매출액은 2024년부터 VS 전체 매출액의 10%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때까지 전기차 부품 부문 매출액은 기존 수주 잔고에서 창출될 예정이어서 전기차 구동부품 부문의 연평균 50% 이상 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