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휴가철 맞아 공공 급속충전기 긴급점검. 고장률 2% 미만으로 유지
환경부, 휴가철 맞아 공공 급속충전기 긴급점검. 고장률 2% 미만으로 유지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7.16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환경부가 여름 휴가철을 맞아 이달 초부터 전체 공공 급속충전기 4,870기에 대한 긴급점검을 실시하고 충전기 고장 시 즉각조치를 원칙으로 고장률을 2% 미만으로 유지하도록 운영체계를 대폭 개선한다.

공공 급속충전기 고장률(평균 조치기간)은 지난해 3%(14.1일)에서 지난달 3.7%(20일)로 증가했다. 이를 위해 지난 5일부터 충전기 제조사들과 함께 긴급점검 및 대응 전담반을 구성, 운영하고 있다.

또 오는 19일부터 충전기 제조사별 고장·수리·조치 예정일 현황을 매일 환경부 저공해차 통합누리집을 통해 공개하고 이를 사용자들이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티맵, 카카오모빌리티 등 내비게이션 기능과 연동할 계획이다.

고장률 및 고장대응속도 등의 정보는 추후 공공급속충전기 설치 입찰 또는 보조사업 등에 해당정보를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또 충전기 사용자들도 고장충전기 신속 조치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8월 2일부터 3개월간 고장신고포인트제를 운영한다.

아울러 환경부는 한국판 뉴딜 계획 발표 1주년을 기념해 전기차 충전요금 혜택을 시범적으로 제공한다.

먼저 올해 연말까지 차상위계층·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전기차 1대당 최대 10만 포인트를 지급하고, 충전률이 낮은 공공급속 충전기 122기의 충전요금을 할인(255.7원/kWh)해 적용한다. 현재 충전요금은 50kW가 292.9원/kWh, 100kW가 309.1원/kWh다.

올바른 전기차 사용법을 안내하는 공공급속충전소 지킴이 200명을 오는 19일부터 모집하고 내달 2일부터 12월 10일까지 운영해 그 실적에 따라 최대 10만 포인트를 지급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