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2050년 이전에 탄소 순배출량 제로 달성
SK이노베이션, 2050년 이전에 탄소 순배출량 제로 달성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7.20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이노베이션 구성원들이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넷제로 특별 보고서를 살펴보고 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SK이노베이션은 지난 1일 스토리데이 행사를 통해 선언한 탄소 순배출량 0(zero)의 의지와 내용을 구체적으로 담은 넷제로 특별 보고서를 이사회 산하에 신설된 ESG위원회의 검토를 거쳐 공개했다.

SK이노베이션은 보고서에서 넷제로를 달성하기 위한 사업별 세부 방안 및 투자 계획, 단계별 달성 시기 등을 상세히 담았다. 특히, 제품 생산과정(Scope 1)과 공정 가동에 필요한 전기 등을 만드는 과정(Scope 2)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넘어, 밸류 체인 전반에서 발생(Scope 3)하는 온실가스 배출량까지 모두 투명하게 공개하고 감축 목표를 제시했다.

국내 기업이 넷제로 추진 계획을 특별 보고서 형태로 구체적으로 공개한 것은 SK이노베이션이 처음이다. 대다수의 국내외 기업들이 Scope 1, 2까지만 온실가스 배출 내역을 공개하고 감축 방식 또한 포괄적으로 제시하고 있는 것과는 다른 행보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019년을 기준으로 Scope 1,2에서 발생하던 탄소 1,243만톤을 2025년 25%, 2030년 50%를 수준으로 감축 시킨 뒤, 2050년 이전 100% 넷제로를 달성한다는 단계적 목표를 수립했다.

이를 위해, SK이노베이션은 2030년까지 1.5조원을 투자해 에너지 효율 개선, 친환경 연료 전환, 저탄소 배출 원료 도입 등을 통해 250만톤을 줄이기로 했다. 또한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로 만들어진 전력 사용 비율을 2025년 25%, 2030년 100%로 높여 180만톤을 감축할 계획이다. 

이어 이산화탄소(Carbon)를 공기중에 배출되지 않도록 포집(Capture)해 심해 등에 저장(Storage) 하는 CCS 기술을 통해 150만톤을 감축한다는 방침이다. 이외에 친환경 제품 개발 및 탄소 상쇄 프로그램 개발 등으로 50만톤을 추가 감축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대표적 친환경 사업인 배터리 및 소재 사업은 사업의 급성장에 따라 발생하는 온실가스도 같이 증가하지만, 사업 초기부터 지속적으로 감축 시켜 나가기로 했다. 이를 통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2030년 배출이 예상되는 온실가스 총량을 의미하는 2030 BAU(Business As Usual)에 비해 87% 감축, 2035년 100% 넷제로를 달성한다는 목표를 수립했다.

배터리와 소재 사업에서 가장 많은 온실가스가 발생하는 전력을 2030년까지 모두 신재생에너지로 생산된 전력으로 전환하여 약 820만톤 온실가스를 감축할 계획이다. 또한 공장 운영 효율을 높여 약 320만톤을 감축하고, 공장 가동에 필요한 동력을 친환경 연료로 전환해 나갈 계획이다. 배터리 및 소재 사업은 이 같은 3대 전략을 통해 2035년 기준 약 1,360만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할 방침이다.

이어 SK이노베이션은 전반적인 사업 밸류체인 단계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의미하는 ‘Scope 3’ 배출량도 공개하고 감축 목표를 밝혔다. Scope 3에 해당하는 온실가스는 지난해 기준 약 1억3,400만톤으로, 고정자산 기준 탄소 집약도(Financial Intensity)로 관리지표를 수립해 2030년까지 약 45%를, 2050년까지 75%를 줄이기로 했다.

SK이노베이션은 배터리와 분리막 등 그린 비즈 중심 포트폴리오 전환과 함께 2027년 기준 회사가 생산한 폐플라스틱 100% 재활용, 전국 3,000개 이상 주유소/충전소에 태양광/연료전지 분산발전으로 4.9GW 전기 생산/ 공급, 저탄소 제품 중심 생산량 확대 등 석유화학 제품의 포트폴리오 혁신, 탄소포집 기술역량 확보(’30년 200만톤 목표) 등 기존 사업 역시 친환경 방향으로 혁신해 나갈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