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KT·카카오 등 국내 자율주행 산업 경쟁력 강화 위해 뭉친다
현대차·KT·카카오 등 국내 자율주행 산업 경쟁력 강화 위해 뭉친다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8.12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현대차, 현대모비스, KT, 카카오모빌리티 등 자동차 업계와 IT 업계를 대표하는 기업들이 국내 자율주행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힘을 합친다.

한국자율주행산업협회 설립준비위원회는 지난 11일 서울 세종대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한국자율주행산업협회(Korea Autonomous Industry Association) 발기인총회를 개최했다.

한국자율주행산업협회는 국내 자율주행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기업, 연구기관 등이 모여 자발적으로 설립한 비영리 사단법인으로, 협회장은 자율주행 기술 국산화의 핵심축을 맡은 현대모비스의 조성환 대표이사가 선출됐다.

협회는 기존 협회들과 차별화해 완성차, 자동차부품, 통신, IT, 서비스 등 자율주행 연관 산업 전반을 아우르는 기업들이 회원사로 참여, 횡단형(cross-cutting) 체계로 구성된 것이 특징이다.

발기인 및 회원사로 현대차, 현대모비스, 만도, 쏘카, 카카오모빌리티, KT, 컨트롤웍스, 토르드라이브, 한국자동차연구원, 자동차안전연구원 등 10개 기업․기관이 우선 참여했으며, 약 60여 기업․기관이 창립회원으로 추가 참여할 예정이다.

자율주행산업은 완성차 및 자동차부품 등 제조업 중심의 기존 자동차산업과 달리 IT, 통신, 서비스 등 다양한 업종간 협력․협업이 경쟁력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이 협회는 자율주행 산업 및 기술 관련 연구·개발·조사, 자료 수집·제공 등 발전기반 조성과 이를 통한 자율주행 산업 및 기술의 선진화 및 발전, 국민의 안전 및 편의 증진과 국가경제의 발전에 이바지하기 위해 설립됐으며 자율주행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정책기획, 기반구축, 산업진흥, 국제협력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협회는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 2개 부처에 동시에 설립 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