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 기아 EV6, 같은 플랫폼 적용 아이오닉5와 다른 점은?
[시승] 기아 EV6, 같은 플랫폼 적용 아이오닉5와 다른 점은?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8.27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V6.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EV6가 드디어 달리기 시작했다.

EV6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기반으로 개발한 기아의 전용 전기차 라인업 중 첫 모델이자 기아의 새로운 로고를 부착한 차량으로 전기차의 대중화와 더불어 기아의 중장기 사업전략 플랜S를 가속하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한다.

EV6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가 적용됐다. 이 플랫폼은 EV6뿐만 아니라 현대차의 아이오닉5, 올해 하반기 중에 출시될 제네시스 GV60에도 적용됐으며 향후 현대차와 기아가 출시할 전용 전기차에도 이 플랫폼이 적용된다.

EV6와 아이오닉5가 같은 플랫폼을 사용하지만 각 브랜드의 전략에 따라 개발됐기 때문에 실내공간 구성 등에서 차이점이 있다.

실내공간의 크기를 가늠할 수 있는 전폭, 전고, 휠베이스의 경우 EV6가 아이오닉5보다 작다. EV6는 전폭이 1,880mm, 전고가 1,550mm, 휠베이스가 2,900mm이며 아이오닉5는 전폭이 1,890mm, 전고가 1,605mm, 휠베이스가 3천mm다.

제원상으론 아이오닉5의 실내공간이 EV6보다 크다. 그러나 실제로 탑승해보면 우월 가리기 어려울 정도로 EV6의 실내공간 구성이 좋은 편이다. 특히 2열 공간은 1열 시트를 앞으로 옮기지 않아도 될 만큼 넉넉하다.

그러나 1열 공간 구성에서 차이가 있다. EV6와 아이오닉5는 전기차 특성상 변속기가 필요 없어서 기존 내연기관의 센터 콘솔을 활용해 필요한 공간을 만들 수 있다.

대표적인 것이 아이오닉5의 유니버셜 아일랜드다. 유니버셜 아일랜드는 위아래로 나뉜 트레이 구조를 갖췄으며 하단 트레이의 경우 노트북이나 핸드백 같은 수화물을 수납할 수 있다. 또 최대 140mm 후방 이동이 가능해 1열뿐만 아니라 2열 승객까지도 목적에 따라 활용이 가능하다.

현대차는 이 유니버셜 아일랜드 활용성을 높이기 위해 변속기를 스티어링 휠 뒤에 컬럼 타입으로 적용했다. 이 때문에 아이오닉5의 1열 공간이 상당히 넓어보인다.

반면 EV6는 다이얼 타입의 변속기가 적용됐기 때문에 센터콘솔이 존재한다. 이 센터콘솔에는 변속기뿐만 아니라 시동버튼, 열선 및 통풍 시트 버튼, 스마트폰 무선충전시스템, 컵홀더 등이 적용됐다.

대신 센터콘솔 아래에 노트북이나 핸드백을 넣을 수 있는 수납공간을 적용해 공간활용성을 높였다. 그러나 센터콘솔이 존재하기 때문에 센터페시아와 분리돼있더라도 아이오닉5보다 1열 공간이 좁아 보인다.

1열 공간과 관련해서 이같이 차이점을 보이지만 트렁크 공간은 비슷하다. EV6와 아이오닉5 하단에는 배터리가 깔려있기 때문에 트렁크 바닥 높이가 내연기관차보다 높은 편이다. 특히 트렁크 하단 수납공간이 내연기관차보다 적어 활용성이 그리 높지 않다.

대신 내연기관차 엔진룸에 해당하는 파워 일렉트릭 룸에 프렁크라는 수납공간이 있어 트렁크 공간의 아쉬움이 다소 해소된다.

공간활용성에선 아이오닉5가 EV6보다 앞서지만 주행거리는 EV6가 앞선다.

EV6의 경우 77.4kWh 배터리를 장착한 롱레인지 후륜구동 모델이 19인치 타이어 탑재 시 475km, 빌트인캠이 포함되면 470km, 20인치 타이어 탑재 시 434km이다. 롱레인지 사륜구동 모델은 19인치 타이어 탑재 시 441km, 20인치 타이어 탑재 시 403km이다.

아이오닉5의 경우 롱레인지 익스클루시브 2WD(빌트인캠 미적용)가 429km, 빌트인캠 적용 시 421km, AWD 적용 시 390km, 프레스티지 2WD 모델은 401km, AWD 적용 시 370km다. 아이오닉5는 이같이 EV6보다 주행거리가 짧지만 앞서 시승했을 때 높은 배터리 효율성을 보였다.

그럼 EV6의 효율성은 어떨까? 출발 전 남은 배터리 용량은 85%, 남은 주행거리는 392km였다. 이날 시승한 차량은 EV6 롱레인지 어스 4WD에 20인치 타이어가 탑재됐으며 공식 주행거리는 403km다.

그러나 시승을 시작하기 전 더운 날씨를 감안해 온도를 20도로 설정해 에어컨을 켰더니 남은 배터리 용량은 같았으나 주행가능거리는 374km로 줄었다.

출발 후 27.3km 주행했더니 남은 배터리 용량은 80%, 주행가능거리는 346km였다. 출발 전 주행가능거리가 374km인 것을 감안하면 주행한 거리보다 0.7km 더 소모된 것이다.

이후 올림픽대로와 6번 국도를 거쳐 목적지에 도착했다. 주행한 거리는 49.6km였으며 남은 배터리 용량은 74%, 주행가능거리는 331km였다. 또 전비는 5.7km/kWh로 공식복합전비인 4.6km/kWh보다 높게 나타났다.

공사로 인한 정체구간을 통과하고 중간에 스포츠모드로 전환해 주행했음에도 주행한 거리보다 적게 소모된 것이다. 그만큼 배터리 효율성이 높다고 볼 수 있다.

배터리 효율성만큼 가격경쟁력도 높은 편이다.

EV6의 판매가격은 스탠다드 2WD 에어가 4,730만원, 어스가 5,155만원이며 롱레인지 2WD 에어는 5,120만원, 어스가 5,595만원, GT라인이 5,680만원이며 여기에 300만원을 추가하면 듀얼 모터 4WD가 탑재된다.

EV6의 스탠다드 2WD와 롱레인지 2WD는 국고보조금의 100%인 800만원을 받으나 롱레인지 4WD에 20인치 타이어가 탑재되면 783만원을 받는다. 이를 통해 서울에서 구입하면 롱레인지 4WD 20인치만 시비를 포함해 총 978만원이, 나머지 모델은 모두 1천만원이 지급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