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수소차 배터리 무상수리 의무기간 2년·4만km서 3년·6만km로 확대
전기차·수소차 배터리 무상수리 의무기간 2년·4만km서 3년·6만km로 확대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8.30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0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4차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전기차와 수소차의 배터리 무상수리 의무기간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혁신성장 BIG3(반도체·미래차·바이오헬스) 추진 회의에서 “올해 안에 전기차와 수소차의 배터리 무상수리 의무기간을 2년·4만km에서 3년·6만km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홍 부총리는 배터리관리시스템 등 검사기술·장비개발 연구개발 투자를 적극 지원하고 정비업 시설기준 완화, 검사 장비 보급 등을 통해 2025년까지 전기차 정비소 3,300개, 수소차 검사소 26개 이상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정비업 시설기준 완화를 위해 일산화탄소와 압력측정기 등 내연기관용 시설기준 일부를 미래차에 적용을 제외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전문대 자동차학과 교육과정 미래차 중심 전환, 기존 정비책임자 정기 교육 의무화 등을 통해 2024년까지 4만6천명의 미래차 검사 정비인력을 육성할 계획이다.

또 BIG3 산업 관련 예산을 내년도 예산안에 올해보다 43% 늘어나 6조3천억원을 반영해 획기적으로 확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는 “내년부터 차세대 센서 소자 등 핵심기술과 센서 기반 기술 등 약 2천억원 규모 K-센서 R&D 사업을 통해 2030년 5대 센서 강국으로 도약하겠다”며 “공공인프라를 활용한 센서 시제품 제작을 지원하고 K-센서 글로벌 전담팀 신설 등을 통해 해외 진출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자율차·바이오·모바일 등 미래산업의 핵심 부품으로 활용되는 첨단센서의 글로벌 시장 규모가 지난해 1,939억달러(226조원)에서 오는 2025년 3,328억달러(388조원)까지 연평균 11% 이상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한국의 시장점유율은 현재 2%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