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퓨얼셀, 현대차·SK가스 등과 울산미포산단 연료전지 시범사업 공동개발
두산퓨얼셀, 현대차·SK가스 등과 울산미포산단 연료전지 시범사업 공동개발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9.03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비대면으로 진행된 울산미포산단 부하대응 연료전지 시범사업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마치고 참가자들이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두산퓨얼셀이 울산미포산단에서 발생하는 부생수소를 활용하는 연료전지 시범사업에 참여한다.

두산퓨얼셀은 온라인 비대면으로 한국수력원자력, 현대자동차, LS일렉트릭, SK가스 등과 ‘울산미포산단 부하대응 연료전지 시범사업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참여사들은 울산미포산단에서 발생하는 부생수소를 기반으로 부하대응형 연료전지 발전소를 건설한다. 특히 이번 프로젝트는 가상발전소(Virtual Power Plant, VPP) 플랫폼과 연계해 계통한계가격(System Marginal Price, SMP), 연료비 등에 따라 발전량을 조절하는 부하대응 방식을 시범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가상발전소(Virtual Power Plant, VPP)는 연료전지, 태양광 등 소규모 신재생에너지 분산전원을 클라우드 기반의 인공지능 소프트웨어를 이용해, 하나의 발전소처럼 운영하는 시스템이며 계통한계가격(System Marginal Price, SMP)은 전력시장에서 결정되는 전력의 가격이다.

울산미포산단 내에 위치한 미창의 약 833평 부지에서 추진하는 이번 사업에서 두산퓨얼셀은 인산형 연료전지(PAFC) 3.08MW를 통해 기저전력을 생산하고 장기유지보수(LTSA, Long-Term Service Agreement)서비스를 제공한다.

연료전지는 필요할 때 즉시 출력을 조절할 수 있어 부하추종운전을 빠르게 할 수 있다는 점에서 태양광, 풍력발전 등 신재생에너지의 전력수급 변동성을 보완할 수 있는 대표적인 분산전원이다. 또한 송전 및 변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전력 손실이 없고, 따로 송변전 설비를 설치할 필요가 없어 경제적사〮회적 비용을 줄일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