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IAA 모빌리티 2021'서 미래 전기차. e-모빌리티 비전 공개
아우디, 'IAA 모빌리티 2021'서 미래 전기차. e-모빌리티 비전 공개
  • 최태인 기자
  • 승인 2021.09.07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우디가 'IAA 모빌리티 2021'에서 아우디 그랜드스피어 컨셉트 공개와 함께 진보에 대한 이야기를 전개한다.

[M 오토데일리 최태인 기자] 아우디가 올해 처음으로 뮌헨에서 열리는 'IAA 모빌리티 2021'에서 아우디 그랜드스피어 컨셉트 공개와 함께 진보에 대한 이야기를 전개한다.

아우디는 독일 뮌헨 비텔스바흐플라츠(Wittelsbacherplatz)에 자리잡은 브랜드 파빌리온 '하우스 오브 프로그레스(House of Progress)'에서 미래 전기차의 비전을 제시하며 럭셔리와 이동성에 대해 새롭게 해석한 순수 전기차, ‘아우디 그랜드스피어(grandsphere) 컨셉트’를 공개한다.

이와 함께, 전시관 앞에서는 다이내믹한 아우디 RS e-트론 GT와 신형 아우디 Q4 e-트론을 비롯해 현재 출시된 아우디 전기차의 모든 라인업을 시승해볼 수 있으며, ‘충전 체험’을 통해 아우디의 현재와 미래의 충전 옵션에 대한 정보도 제공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아우디는 인터랙티브 물건 찾기 게임인 '진보로 향하는 여행(journey2progress)'을 통해 브랜드의 4가지 핵심 가치인 지속가능성, 디지털화, 퍼포먼스 및 디자인을 소개한다.

아우디 '그랜드스피어' 컨셉트
아우디 '그랜드스피어' 컨셉트

아우디는 뮌헨 시내를 방문객들이 미래의 이동성을 경험할 수 있는 하나의 큰 무대로 만들어 IAA 모빌리티 2021을 인터랙티브한 모터쇼로 전환하고 있다.

아우디의 세일즈 및 마케팅 이사인 힐데가르트 보트만(Hildegard Wortmann)은 “이번 IAA 모빌리티 2021에서 아우디는 브랜드가 나아가고자하는 미래의 방향을 소개하고 e-모빌리티로의 전환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며, “아우디 그랜드스피어 컨셉트는 연결, 지속가능, 전기, 자율주행과 같이 우리가 프리미엄 모빌리티의 미래에 대해 상상하는 방식을 보여줄 예정이다. 그리고 이 쇼카의 기술들을 앞으로 몇 년 안에 양산 모델에서 볼 수 있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아우디 '그랜드스피어' 컨셉트
아우디 '그랜드스피어' 컨셉트

이번 IAA 모빌리티 2021에서 아우디의 경험은 탄소 중립 브랜드 파빌리온인 '하우스 오브 프로그레스'에서 시작된다. 이곳에서 아우디는 아우디 Q4 e-트론에 사용된 재활용 재료 전시와 아우디의 디지털 매트릭스 기술을, 레이저 기술 및 디지털 OLED 기술을 보여주는 대형 조명 설치를 통해 지속가능성, 디지털화, 퍼포먼스 및 디자인이라는 아우디의 4가지 핵심 가치를 소개한다.

 여기에서 가장 주목해야할 것은 아우디 브랜드의 미래를 엿볼 수 있는 ‘아우디 그랜드스피어 컨셉트’다. ‘그랜드스피어 컨셉트’는 머지 않은 미래에 아우디의 양산 모델에서 볼 수 있는 수많은 기술을 갖추고 있다. 예를 들어, 레벨 4 자율주행은 스티어링 휠, 페달 및 디스플레이가 시야에서 완전히 사라지며 새로운 자유의 세계를 열어준다. 결과적으로 실내는 탁 트인 전망과 아우디 그랜드스피어가 통합된 전체 디지털 생태계의 모든 기능에 엑세스 할 수 있는 넓은 라운지로 변한다.

컨셉트카와 함께 현재의 아우디 모델도 함께 한다. 관람객들은 아우디 RS e-트론 GT, 아우디 Q4 스포트백 e-트론 및 아우디 e-트론 55 콰트로를 가까이서 볼 수 있다. 또한, 이번 IAA 모빌리티 2021에서 데뷔를 하는 '아우디 RS 3 스포트백'은 9월 10일부터 전시될 예정이다.

아우디 '그랜드스피어' 컨셉트
아우디 '그랜드스피어' 컨셉트

아우디는 e-모빌리티에도 초점을 맞춘다. 방문객들은 하우스 오브 프로그레스 파빌리온 앞에서 아우디 RS e-트론 GT과 신형 아우디 Q4 e-트론을 비롯해 현재 출시된 아우디 전기차의 모든 라인업을 시승해볼 수 있다.

또한, 파빌리온과 인접한 곳에 마련된 360㎡ 규모의 ‘충전 체험’에서는  통해 파워큐브를 통해 프리미엄 고속 충전을 체험할 수 있는 동시에 현재와 미래의 아우디 충전 기술에 대한 정보를 제공 한다. 특히, 완충장치로 e-트론의 재생 배터리를 사용해 지속가능한 솔루션을 제공하는 이 충전소는 두개의 150kW 또는 4개의 75kW 충전 커넥터가 있는 6개의 충전 포트를 제공한다.

'하우스 오브 프로그레스'는 아우디의 4개 핵심 가치와 아우디 로고의 4개의 링을 나타내는 4개의 테마 스테이션을 통해 참가자를 안내하는 인터랙티브 물건 찾기 게임인 '진보로 향하는 여행'의 시작이기도 하다.

첫번째 테마 스테이션인 파크 카페(소피엔스트리트Sophienstrr 7, 뮌헨)에서 아우디는 지속가능성에 대한 주제를 탐구하고, 두번째 스테이션인 뮌헨의 아우디 비즈니스 이노베이션GmbH는 아우디가 제공하는 디지털 서비스를 강조한다. 4개의 테마 스테이션 중 세번째인 FC 바이에른 월드에서는 아우디 브랜드의 퍼포먼스에 초점을 맞추고, 마지막 스테이션인 현대미술관 ‘하우스 데르 쿤스트(Haus der Kunst)’에서는 디자인에 대해 집중한다.

매일 바뀌는 '진보로 향하는 여행'에서 참가자들은 아우디 브랜드에 대한 모든 것을 배울 수 있을 뿐 아니라 QR 코드를 사용해 각각의 스테이션에서 퍼즐을 풀면 4개의 특전 중 하나에 응모할 수 있는 기회를 얻는다. 특전은 전 알파인 스키 선수인 펠릭스 노이로이터(Felix Neureuther)와의 만남, UEFA 챔피언스 리그 원정경기에 특별 항공편으로 FC 바이에른 뮌헨과 동행, TV 진행자인 카이 플라우메(Kai Pflaume)와 함께하는 인플루언서 투어, 또는 아우디의 디자인 총괄인 마크 리히트 (Marc Lichte)와 함께 비하인드 신 함께 살펴보기 등이다.

아우디 '그랜드스피어' 컨셉트
아우디 '그랜드스피어' 컨셉트

아우디 브랜드 토크에서는 아우디의 세일즈 및 마케팅 이사인 힐데가르트 보트만(Hildegard Wortmann), 아우디 브랜드 총괄인 헨릭 벤더스(Henrik Wenders)와 FC 바이에른 뮌헨의 이사회 멤버인 올리버 칸(Oliver Kahn), 니코 로스버 (Nico Rosberg) 등 다양한 특별한 손님들과 흥미로운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이 패널 토론에서는 사람과 사람의 가치 및 요구 사항에 중점을 둔 아우디의 브랜드 전략에 대해 이야기한다.

‘미래의 인테리어’ 및 ‘자율 주행’등과 같은 세션에서는 지속가능성, 디지털화, 퍼포먼스 및 디자인의 주요 가치가 자동차의 미래를 어떻게 형성할 것인지 강조한다. 또한, 아우디 그랜드스피어 컨셉트에 대해서도 보다 심층적으로 소개한다.

자율주행 발렛파킹(AVP, Automated Value Parking)

IAA 모빌리티 2021 방문객들은 메쎄 웨스트 주차장에서 폭스바겐 그룹 자동차 소프트웨어 자회사인CARIAD 전문가들의 '자율 발렛 파킹(AVP, Automated Value Parking)' 시연을 통해 자율주행의 실질적인 이점을 직접 확인할 수 있다. AVP는 이러한 목적으로 특별히 설계된 저속의 무운전자 주행, 조작 및 주차를 말한다. 자동차가 자율주행에 필요한 기술 수준을 갖추고 주차장에 적절한 인프라를 설치하면 운전자 없이도 스스로 주차가 가능하다.

뮌헨 공항에서 열리는 추가 차량 전시회에서는 아우디 RS e-트론 GT, 아우디 e-트론 S, 아우디 e-트론 S스포트백, 아우디 Q4 e-트론 및 아우디 Q4 스포트백 e-트론이 전시돼 아우디의 IAA를 완성한다. 여기에서도 아우디는 e-모빌리티에 주목하며 리딩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다시 한 번 보여주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