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수소산업 어떻게 돼가나? 국제수소컨퍼런스 10일 개최
글로벌 수소산업 어떻게 돼가나? 국제수소컨퍼런스 10일 개최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1.09.07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수소모빌리티+쇼 조직위원회가 국내외 수소산업 현황과 비전, 전략을 공유하는 ‘2021수소모빌리티+쇼 국제수소컨퍼런스’를 10일 개최한다.

이번 컨퍼런스는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8일부터 나흘간 진행되는 ‘2021수소모빌리티+쇼’의 메인 행사로,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민간 차원의 국제협력 강화, 영국과 칠레 등 수소경제 이행 주요 국가들의 현황과 비전, 전략 공유, 국내외 수소산업 현황과 수소 모빌리티 및 충전인프라, 소재산업의 미래를 살펴볼 수 있는 자리로 마련된다.

이번 컨퍼런스에서 유병옥 포스코 산업가스・수소사업부장은 ‘포스코의 수소사업 비전과 전략’, 도경환 수소에너지네트워크(Hynet) 사장은 ‘수소충전소 기반의 수소사회 구현’, 궤세 메테 스톡홀름 환경연구소 박사(Dr. Gokce METE)는 ‘기후 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목표 달성 방안’에 대해 발표한다.

오전 세션에는 수소산업 주제발표와 수소산업 패널토론이 진행된다. 주제발표에는 조슈어 로렌스 영국 국제통상부 자문위원과 칠레 에너지부의 카밀로 아빌레스가 자국의 수소경제 로드맵을 설명한다. 

이어 오전 11시 45분부터 진행되는 패널토론에는 문재도 수소융합얼라이언스 회장을 좌장으로 박재영 산업통상자원부 국장, 김동욱 현대자동차 부사장, 엄석기 한양대학교 교수, 궤세 메테 박사가 참여해 ‘수소모빌리티 산업의 발전방안’을 주제로 이야기한다.

오후 1시 30분부터 진행되는 오후 세션에는 탈탄소의 핵심 ‘그린수소’에 대한 주제발표가 이어진다. 

최용호 딜로이트 상무는 ‘국제 그린수소시장 동향’에 대해 발표하며, 소진영 에너지경제연구원 본부장은 ‘수전해 기술 고도화를 위한 주요국 정책현황과 시사점’, 이유진 프리랜서 기자는 ‘독일 수소전략-북부독일 무어부르크 사례중심’, 김창희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책임연구원은 ‘한국의 그린수소 개발방향’에 대해 발표한다. 

한편, 2021수소모빌리티+쇼 국제수소컨퍼런스는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 수소융합얼라이언스(H2KOREA), 환경재단이 공동 주최・주관한다.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수소모빌리티+쇼 홈페이지 내 줌(ZOOM) 링크를 통해 최대 500명에게 생중계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