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금융감독원·이화여대 등과 기후리스크 관리모형 개발 맞손
SK이노, 금융감독원·이화여대 등과 기후리스크 관리모형 개발 맞손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9.13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 기후리스크 관리모형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식에 (왼쪽부터) 최은석 CJ제일제당 사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정은보 금융감독원 원장, Nigel Topping COP26 UN 고위급기후변화대사, Simon Smith 주한 영국대사, 김은미 이화여대 총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존림(John Rim)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이 참석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SK이노베이션이 기후 리스크 관리 고도화를 위해 산∙관∙학과 함께 나선다.

13일 SK이노베이션은 13일, 금융감독원 및 주요 국내기업, 이화여대, 주한 영국대사관과 산·관·학이 협력해 국제 기후리스크 관리모형인 프론티어 1.5D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프론티어 1.5D는 산업화 대비 지구 온도 상승을 1.5℃ 이내로 제한하는 국제적 합의 성취를 선도한다는 의미다. 이에 따라 참여한 산·관·학은 미래 발생할 수 있는 기후 변화를 고려하여 경제 전반에 걸친 기후 리스크를 측정하고 관리할 수 있는 모형 개발을 추진한다. SK이노베이션은 국내 대표 에너지 기업으로서 정유/화학, 배터리/소재를 포괄하는 사업구조를 가지고 있어 관련 업계 대표로 본프로젝트에 참여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정은보 금융감독원장, Simon Smith 주한 영국대사, 김은미 이화여대 총장, 최은석 CJ제일제당 대표,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등이 참석했으며, Nigel Topping COP26 고위급 기후대응대사도 함께해 기후 리스크 대응 모델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였다.

SK이노베이션을 비롯한 참여 기업은 사별 온실가스 배출량 등 기후 리스크 관련 데이터를 국내 유일 기후∙에너지 시스템 공학 전공을 보유한 이화여대와 함께 분석해 기후 리스크 관리 모형을 개발할 계획이다. 금융감독원은 참여 기관 협력을 조율하는 코디네이터 역할을 하며 관리 모형 개발 방법론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영국(대사관)은 글로벌 기후금융 선도 국가로서 리스크 관리 관련 자문 역할을 맡는다.

이번 MOU로 기후리스크 대응을 위해 세계 최초로 금융 감독당국과 기업·학계·외국당국이 협력한 만큼, 실제적인 데이터를 활용해 경제 전반에 걸친 기후 리스크를 보다 체계적으로 분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향후 국제적으로 기후 리스크 모형 개발에 좋은 선례로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기후리스크 관리모형은 온실가스 감축 등 기후변화 대응 정책과 이상 기후로 인한 재무적 영향을 정교하게 분석할 수 있어 기후리스크로 인한 불확실성 관리는 물론 친환경 투자 등 미래 기후 변화 대응을 위한 의사결정의 가늠자로 활용 가능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TCFD(기후변화 정보 공개) 등 기후 변화 대응 정보 공시에 대한 요구가 높은 상황에서 공신력을 갖춘 기관과의 협력 모델을 통해 국내외 투자자에게 신뢰성 있는 정보 제공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향후 국내 기후 정보 공시를 위한 협력 체계를 마련했다는 평가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협약을 통해 기후 변화 Risk를 보다 체계적으로 접근하는 한편, 기후 변화 정보 관련 공시 수준 또한 높여 기후 변화 대응 선도 기업으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