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토요타, 국립암센터와 소아청소년암 환자 위한 ‘병원학교'·'쉼터’ 오픈
한국토요타, 국립암센터와 소아청소년암 환자 위한 ‘병원학교'·'쉼터’ 오픈
  • 최태인 기자
  • 승인 2021.10.12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토요타가 국립암센터와 함께 국립암센터 소아청소년암 환자를 위한 ‘병원학교’와 ‘쉼터’의 공식 오픈 행사를 가졌다.

[M 오토데일리 최태인 기자] 한국토요타자동차가 지난 8일 국립암센터와 함께 한국토요타의 후원금(8천만원)으로 마련된 국립암센터 소아청소년암 환자를 위한 ‘병원학교’와 ‘쉼터’의 공식 오픈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기념식에는 한국토요타자동차 타케무라 노부유키 사장, 국립암센터 서홍관 원장, 풍산초등학교 신혜숙 교장, 경기도교육청 김대훈 장학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해 새롭게 문을 연 공간을 둘러보며 개관을 축하하는 시간을 가졌다.

병원학교와 쉼터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으며 생활해야 하는 어린 환자들의 학습과 체험을 위한 장으로 활용되며, 각 학년에 맞는 정규 교과과정을 공부할 수 있도록 경기도 고양시 풍산초등학교에서 병원학교 전담교사가 파견돼 수업을 지도한다.

한국토요타자동차 타케무라 노부유키 사장은 “병원 치료로 학교에 가지 못하는 소아청소년암 환자의 중단 없는 학습과 휴식을 위한 공간인 병원학교와 쉼터를 준비하는 데 일조를 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어린 환자들의 쾌유를 빌며, 이곳이 밝은 미래를 꿈꾸는 희망찬 공간으로 활용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토요타는 한국사회의 기업시민으로서, 사회 공헌 프로그램으로서 인재 육성을 중심으로, 대한장애인탁구협회, 세종 꿈나무 오케스트라 등 도움이 필요한 곳에 후원을 이어오고 있다. 특히, 지난 2001년부터 후원을 지속하고 있는 국립암센터에는 렉서스암연구기금 등 누적 후원금이 7억 여 원에 이르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