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퓨얼셀-SK에너지, 수소충전형 연료전지 활용 기술 개발 관련 교류회 진행
두산퓨얼셀-SK에너지, 수소충전형 연료전지 활용 기술 개발 관련 교류회 진행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10.28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 1차 기술교류회에서 (왼쪽부터) 두산퓨얼셀 문형원 Operation본부장, 두산퓨얼셀 이승준 영업본부장, SK에너지 강동수 S&P추진단장, SK에너지 장호준 에너지솔루션담당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두산과 SK가 수소충전형 연료전지 활용을 위한 공동 기술 개발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기술교류회를 가졌다.

지난 27일 양사는 전북 익산의 두산퓨얼셀 공장에서 업무 협약의 후속으로 본격적인 공동 기술 개발 프로젝트 추진을 위해 제1차 기술교류회를 진행했다.

SK이노베이션 석유사업 자회사인 SK에너지는 두산퓨얼셀과 함께 각자 보유한 연료전지 사업역량 및 수소 정제기술 / 인프라를 활용해 수소충전형 연료전지 활용을 위한 공동 기술 개발 및 사업화에 나서기로 하고 지난 8월 27일 서울 종로구 소재 SK서린빌딩에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 기조 아래 수소연료전지를 활용한 친환경 분산 발전 및 수소 충전 거점 확대를 위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양사는 수소충전형 연료전지(트라이젠) 및 고순도 수소 제조 시스템 최적 연계 기술 개발, 분산 발전 및 온사이트 (On-site) 수소충전 거점 확대 공동 사업화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업무협약의 일환으로 진행된 기술교류회에서는 공동 기술 개발을 위해 양사가 보유한 연료전지/고순도 수소 정제 기술에 대한 내용을 공유하고 공동 사업화 일정 및 목표를 구체화했다.

또한 두산퓨얼셀 생산공장에서 트라이젠 연료전지의 성능을 시연하며, 수소충전형 연료전지 활용 공동기술 개발 및 사업화 성공에 대한 양사의 의지 및 역량을 재확인하는 자리가 됐다.

듀산퓨얼셀은 국내 및 해외 전역에 440kW 발전용 인산형 연료전지(PAFC) 약 1,200여대를 공급/가동하고 있는 국내 연료전지 설비 제조 회사다.

특히 최근 개발 중인 수소충전형 연료전지인 트라이젠 연료전지는 도심에서 전기, 열, 수소를 동시에 생산할 수 있다. 이를 활용하면 도심형 친환경 복합 에너지 스테이션 구축을 통해 분산 발전과 전기/ 수소충전이 동시에 가능해진다.

두산퓨얼셀은 수소충전으로도 활용이 가능한 트라이젠 연료전지의 성능 향상을 위한 기술 개발 및 제작/납품을 담당한다. SK에너지는 트라이젠 연료전지에서 발생한 수소를 수소차량에 주입이 가능하도록 고순도 수소(99.97%이상)로 정제하는 기술을 설계/개발할 계획이다.

또한 SK에너지는 공동으로 기술 개발한 수소충전형 연료전지 전체 패키지(트라이젠 연료전지와 고순도 수소 제조 시스템)를 활용해 동일한 장소에서 연료전지 분산발전과 수소/전기충전이 가능한 친환경 복합 에너지스테이션을 구축하고 운영할 예정이다.

이르면 내년 중 자체 개발 기술을 활용한 제 1호 친환경 복합 에너지스테이션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며, 이는 현재 운영 수익성이 낮은 수소충전소의 경제성 제고에 도움이 돼 향후 친환경 인프라 보급 확대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