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장 포트폴리오 확대하는 LG전자, 차량용 AR 소프트웨어 사업 본격화
전장 포트폴리오 확대하는 LG전자, 차량용 AR 소프트웨어 사업 본격화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11.11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AR 소프트웨어 솔루션이 헤드업 디스플레이가 적용된 차량 전면 유리에 주행속도, 목적지까지의 경로 등 다양한 정보를 그래픽 이미지로 보여주고 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LG전자가 완성차업체에 ‘AR(Augmented Reality, 증강현실)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공급하는 사업을 본격 추진하기로 하고 그동안 쌓아온 혁신적인 기술과 노하우를 앞세워 사업을 육성한다.

LG전자는 최근까지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Head Up Display), 계기판(Cluster), 중앙정보디스플레이(CID, Center Information Display) 등과 같은 인포테인먼트 부품에 AR 소프트웨어를 결합시킨 패키지로 공급해왔다.

LG전자는 사업구조를 보다 다각화해 완성차 업체들의 다양한 니즈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사업경쟁력을 높인다는 전략이다. 완성차 업체들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결합한 패키지 형태를 아웃소싱하는 기존 방식에서 점차 벗어나 소프트웨어만 아웃소싱하는 사례를 확대할 것으로 예측되기 때문이다.

LG전자 AR 소프트웨어 솔루션은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 카메라, GPS, 네비게이션과 같은 다양한 센서와 실시간으로 연결된다. 여기서 얻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주행속도, 보행자나 주변 차량과의 상대적 거리, 목적지까지의 경로 등 운전자에게 도움이 되는 시각적 정보를 3D 및 2D 그래픽 이미지로 보여준다.

이 솔루션은 헤드업 디스플레이가 적용된 차량 전면 유리에 다양한 정보를 투사하거나 계기판, 중앙정보디스플레이 등 인포테인먼트 부품에 보여준다. 운전자는 주변상황을 보다 효과적으로 인식하며 운전할 수 있다.

LG전자는 AR 소프트웨어 솔루션에 소프트웨어개발키트(SDK, Software Development Kit), 사용자인터페이스 컴포저(User Interface Composer, 각종 그래픽 개발을 도와주는 UI 제작 도구), 시뮬레이션 툴 등도 포함시켰다. 완성차 업체는 쉽고 편리하게 소프트웨어를 사용하고 업데이트할 수 있다.

LG전자는 AR 소프트웨어를 비롯해 텔레메틱스(Telematics), 휴먼 머신 인터페이스(HMI, Human Machine Interface), 디지털 콕핏(Digital Cockpit), 헤드업 디스플레이, 계기판, 중앙정보디스플레이, AVN(Audio, Video, Navigation) 등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분야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 오고 있다. 최근에는 전장사업의 보안체계를 더욱 강화하기 위해 자동차 사이버보안 분야 선도기업인 사이벨럼(Cybellum)을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