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슈퍼 루키 ‘루시드(Lucid)’, 2025년 중동. 중국에 현지공장 건설
전기차 슈퍼 루키 ‘루시드(Lucid)’, 2025년 중동. 중국에 현지공장 건설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1.11.17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시드모터스의 첫 전기차 루시드 에어 드림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전기차 슈퍼 스타트업인 루시드(Lucid) 모터스가 지난 9월 양산을 시작하면서 본격적인 몸집 불리기에 나선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루시드그룹의 피터 롤린슨 최고경영자(CEO)는 17일(현지시간) 2025년 전후로 중동과 중국에 현지공장을 가동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루시드는 지난 16일에는 2022년 생산목표를 2만대로 잡았다고 발표했다. 루시드의 2021년 생산량은 약 575대다.

루시드는 지난 9월 애리조나주 카사그란데에 있는 공장에서 첫 모델인 루시드 에어드림의 생산을 시작했다. 이 차는 16만9000달러(약 2억 원)에 달하는 프리미엄 전기 세단이다.

애리조나주 카사그란데에 위치한 루시드 AMP-1 공장은 초기 연산 3만대 가량을 생산할 수 있는 규모로 지어졌지만 단계적 증설을 통해 최대 40만대까지 늘릴 수 있다.

중국과 중동 공장건설이 완료되면 루시드는 적어도 3개 공장을 합쳐 연간 100만대 생산 규모를 갖추게 될 전망이다.

루시드는 에어드림 한 개 차종으로 지난 3분기(7-9월)에 1만3,000대의 사전계약 실적을 올려 10월 말 현재 총 1만7,000대의 사전 예약을 받아 놓고 있다.

피트 롤린스 최고경영자는 “루시드는 내년 생산 목표를 2만대로 잡고 있으며 현재의 추세대로라면 올해 사전예약이 내년 생산목표치를 넘어설 것”이라면서 “자동차 산업이 글로벌 공급 차질과 물류문제에 직면해 있지만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루시드는 2022년에는 이보다 저렴한 7만7400달러(약 9100만 원)의 루시드 에어퓨어(Air Pure)를 출시할 계획이다.

한편, 루시드는 16일(현지시간) 기준 시가총액이 899억달러(약 106조원)로 포드(791억달러)를 제치고 자동차업체 순위 8위에 올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