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벤츠 C클래스 탑재 LG전자 ADAS 전방카메라 우수성 인정받았다
신형 벤츠 C클래스 탑재 LG전자 ADAS 전방카메라 우수성 인정받았다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11.25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LG전자가 ADAS(운전자보조시스템), 자율주행, 인공지능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커뮤니티 ‘오토센스(AutoSens)’로부터 독일 다임러의 메르세데스-벤츠와 함께 개발한 ADAS 전방카메라의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LG전자는 24일 온라인으로 열린 글로벌 컨퍼런스 ‘오토센스온라인2021(AutoSensONLINE 2021)’에서 하드웨어 개발(Hardware Development of the Year) 부문 최고상인 금상을 수상했다.

LG전자는 또 ‘2020 비전 어워드(2020 Vision Award)’ 부문에서는 메르세데스-벤츠와 공동으로 은상을 받았다.

2015년 시작된 오토센스 컨퍼런스는 매년 혁신적인 성과를 거둔 업체를 선정해 수상하고 있다. 지난해와 올해는 코로나19을 감안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LG전자는 이날 행사에서 벤츠와 공동 연사로 나와 기조연설을 진행했다. 양사는 올해 출시한 메르세데스 벤츠 ‘더 뉴 C클래스(The new C-Class)’의 ADAS 전방카메라와 이 부품을 양산하기 위한 협업 과정을 발표했다.

메르세데스 벤츠는 LG전자를 파트너로 선정한 이유, ADAS 전방카메라를 개발한 과정 등을 소개했다. 

벤츠 소속 벤자민 막스(Benjamin Marx)는 “양사의 문화, 인프라, 경험 등에서 발생하는 차이를 완벽한 원팀(One Team) 정신으로 극복했다”며 “이번 협업이 혁신을 위한 도약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LG전자는 이번에 양산한 ADAS 전방카메라의 강점과 협업 소감을 공유했다.

VS사업본부 소속 박영경 책임연구원은 “이 제품은 글로벌 자동차안전평가 프로그램인 ‘유로 NCAP(New Car Assessment Programme)’의 안전규정을 만족했고 LG전자가 그동안 쌓아 온 이동통신, 커넥티비티, 인공지능 등 다양한 분야의 노하우가 들어 있다”고 말했다. 

또 “양사가 애자일(agile) 프로세스 기반으로 프로젝트를 운영하며 개발 효율성을 높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ADAS 전방카메라는 자동차의 ‘눈’ 역할을 하며 다양한 교통정보를 수집하는 주요 부품이다. VS사업본부가 독자 개발한 알고리즘을 적용해 자동긴급제동(Automatic Emergency Braking, AEB), 차로유지보조(Lane Keeping Assistant, LKA), 차로이탈경고(Lane Departure Warning, LDW), 정속주행보조(Adaptive Cruise Control, ACC), 교통표지판 자동인식(Traffic Sign Recognition, TSR), 지능형 전조등 제어(Intelligent Head-Light Control, IHC) 등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LG전자는 전장사업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며 완성차 업체들의 다양한 니즈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