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포스코케미칼과 북미에 양극재 합작공장 건설
GM, 포스코케미칼과 북미에 양극재 합작공장 건설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12.02 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M과 포스코케미칼이 미국에 배터리 양극재 합작공장을 건설한다.

[M 오토데일리 박상우기자] 제너럴모터스(GM)와 포스코케미칼이 북미에 전기차 배터리 핵심 소재인 양극재 생산공장을 건설한다.

CNBC 등에 따르면 GM은 1일(현지시간) 2024년까지 북미에서 GM의 독점 얼티움(Ultium) 배터리용 양극 활물질을 처리하기 위해 한국의 첨단 소재 기업인 포스코케미칼과 합작투자를 설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GM은 이날 포스코와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구속력 없는 조건부 계약서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도우그 팍스(Doug Parks) GM 글로벌 제품개발, 구매 및 공급망 담당 부사장은 두 회사가 2022년 1분기까지 최종 계약을 체결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는 “리튬이온배터리의 에너지원인 음극은 배터리 성능, 안전성 및 비용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다”며 “공급의 수직계열화를 위한 첫 걸음을 내디딘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GM은 구체적인 투자계획 및 규모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으며, 공장이 들어설 위치에 대해서는 내년 1분기에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GM의 이번 음극재 투자 결정은 2025년까지 전기 및 자율주행차량 개발에 대한 350억 달러 투자의 일부로, GM은 이 기간 전 세계적으로 30대의 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전기차 생산이 확대되기 시작하면서 GM 등 미국 자동차업체들은 배터리 등 주요 소재 공급망 확충에 나서고 있다.

팍스부사장은 얼티움 배터리 플랫폼에 필요한 대부분의 재료는 2025년까지 북미에서 소싱 및 처리될 것“이라며 ” 양극 활물질은 배터리 셀 비용의 약 40%를 차지한다“면서 ”배터리 생산과 관련, 우리는 우리 자신의 운명을 통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포스코케미칼과의 협력은 미국 전기차 생산을 신속하게 확장하고 배터리 성능, 품질, 비용 혁신을 주도하기 위한 우리 전략의 핵심 부분"이라고 말했다.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은 “GM의 글로벌 배터리 공급망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파트너십을 통해 세계적 수준의 제품 개발과 양산 능력, 원자재 경쟁력을 바탕으로 배터리 소재 혁신과 전기차 보급 가속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