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美' 담긴 신형 G90에 제네시스 최초로 적용된 신기술은?
'한국의 美' 담긴 신형 G90에 제네시스 최초로 적용된 신기술은?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12.14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형 G90.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제네시스 브랜드가 14일 신형 플래그십 세단인 신형 G90의 전체 사양과 가격을 공개했다.

신형 G90는 지난 2015년 출시된 EQ900에 이어 2018년 페이스리프트와 함께 차명이 G90로 변경된 이후 6년여 만에 선보이는 풀체인지 모델로 제네시스 최초의 신기술들이 대거 적용됐다.

먼저 제네시스는 G90에 세계 최초로 ‘버추얼 베뉴(Virtual Venue)’를 적용했다.

버추얼 베뉴는 뱅앤올룹슨의 프리미어 3D 사운드 시스템(23스피커)을 통해 보스턴 심포니 홀 또는 뱅앤올룹슨 홈 등 음악 감상에 최적화된 공간의 음장 특성을 재현하는 가상 3D 서라운드 음향 기능이다.

버추얼 베뉴를 실행하면 차량에 적용된 디지털 마이크를 통해 실내를 모니터링하는 동시에 선택한 장소의 음장 특성을 재현하는 신호를 생성하고 현재 차량 속도와 연계해 실내 소음을 최소화 및 안정화한 뒤 23개의 스피커를 통해 오디오를 재생한다.

또 한 번의 조작으로 실내의 분위기를 바꿔 승객의 기분 전환을 돕는 무드 큐레이터가 제네시스 최초로 탑재됐다.

무드 큐레이터는 탑승객이 G90에 적용된 무드 램프, 사운드 시스템, 실내 향기, 시트 마사지, 전동식 커튼을 한 번의 조작으로 통합 제어하는 기능이다.

제네시스는 고객의 현재 감정 상태에 맞춰 기분 전환을 돕는 4가지 분위기 모드를 제공한다. 각 모드 별 시스템 작동 여부는 고객의 선호에 따라 설정할 수 있어 높은 수준의 개인화가 가능하다.

이 무드 큐레이터로 제어할 수 있는 실내 향기 시스템이 G90에 브랜드 최초로 도입됐다. ‘The Driver’s Awakening’, ‘The Great Outdoors’, ‘My Favorite Place’ 등 3가지 종류를 교체 가능한 전용 카트리지에 담아 제공한다.

카트리지는 글로브 박스 상단에 최대 2개까지 장착할 수 있으며,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뒷좌석 암레스트 터치 디스플레이, 공조 패널을 통해 향 종류 및 강도를 선택할 수 있다. 무드 큐레이터 작동 시 각 분위기 모드에 최적화된 향을 우선 연동한다.

이 실내 향기 시스템을 제어할 수 있는 8인치 뒷좌석 암레스트 터치 디스플레이가 제네시스 최초로 적용됐다.

이 디스플레이는 각 기능에 맞는 그래픽과 애니메이션으로 고정식 물리 버튼 대비 명확한 안내와 설명을 제공하며 터치 방식의 통합형 조작계로 공조, 시트, 마사지, 커튼, 조명을 설정할 수 있다.

또 신형 G90에는 이지 클로즈 기능이 제네시스 최초로 적용됐다. 이 기능은 승객이 차량에 탑승한 뒤 센터 콘솔(앞좌석), 암레스트(뒷좌석), 도어트림(전좌석) 등 손이 닿기 편한 곳에 위치한 스위치를 누르면 문이 자동으로 닫힌다.

직접식 그립 감지 시스템(HOD, Hands On Detection)이 제네시스 최초로 적용돼 토크 센서를 통해 스티어링휠의 움직임을 감지하던 기존 시스템보다 더욱 정확도가 높아 고속도로 주행 보조 등 운전자 보조 시스템 작동 시 차량이 운전자가 스티어링휠을 잡고 있는지 여부를 더욱 정밀하게 판단해 필요 시 경고한다.

제네시스 최초로 적용된 광각 카메라 기반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는 초음파 센서와 더불어 광각 카메라를 이용해 주차선을 인식한다. 이를 기반으로 직각, 평행, 사선 주차 공간을 더욱 정확하게 인식해 편리한 주차를 돕는다.

신기술뿐만 아니라 신형 G90의 고급감을 높여주는 여러 디자인 요소도 제네시스 최초로 적용됐다.

제네시스 최초로 적용한 메탈 지-매트릭스 패턴 가니쉬는 한국 전통 공예에서 비롯된 상감 기법을 응용한 장식으로 도어 트림에 적용한 애쉬 우드 또는 포지드 카본 소재에 제네시스 상징인 두 줄과 지-매트릭스를 리얼 메탈로 새겨 넣어 고급감을 극대화했다.

또 한라산 그린이라는 외장 색상이 제네시스 최초로 적용됐다. 한라산 그린은 한국 자연에서 영감을 받아 명명한 한글 이름 색상으로 제네시스가 추구하는 한국적인 이미지가 투영됐다.

한라산 그린을 포함해 카프리 블루, 바릴로체 브라운, 발렌시아 골드, 마우이 블랙 등 총 5가지 신규 외장 색상이 추가돼 기존 색상인 마칼루 그레이, 비크 블랙, 태즈먼 블루, 세빌 실버, 우유니 화이트, 마칼루 그레이 매트(무광), 베르비에 화이트(무광)를 포함해 총 12가지의 외장 색상으로 운영된다.

제네시스는 메르세데스 벤츠 S클래스 등 고급차에만 적용되는 후륜 조향 시스템을 신형 G90에 적용했다. 이는 저속에서 앞바퀴와 뒷바퀴의 방향을 반대로 돌려 회전반경을 대폭 줄여주고, 고속에선 차선변경 시 앞, 뒤 모두 같은 방향으로 틀어 안정성을 향상시켜주는 기능이다.

G90에 적용된 능동형 후륜 조향 시스템은 저속 역상(전륜과 반대 방향)에서 최대 4도, 고속 동상(전륜과 같은 방향)에서 최대 2도 범위 내에서 뒷바퀴를 조향한다.

유턴이나 좁은 골목길, 주차 등의 상황에서 낮은 속도로 선회 시 앞바퀴가 돌아가는 반대 방향으로 뒷바퀴가 최대 4도까지 돌아가 회전 반경을 중형차 수준으로 줄여준다.

아울러 중·고속 주행 중 차선변경 혹은 장애물 회피 상황 등에서 앞바퀴가 돌아가는 방향으로 뒷 바퀴를 최대 2도까지 함께 조향해 선회 안정성을 높이고 민첩한 차체 기동을 돕는다.

제네시스는 신형 G90의 사전 계약을 오는 17일에 개시한다. 신형 G90은 세단과 롱휠베이스 두 가지로 출시되며 가격은 세단이 8,957만원, 롱휠베이스가 1억6,557만원이다.

브랜드 최초의 신기술들이 대거 적용된 만큼 신형 G90의 사전계약대수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2018년 차명이 EQ900에서 G90으로 새롭게 변경된 페이스리프트 모델의 사전계약 첫 날 2,774대가 계약됐다. 이는 2018년 1월부터 10월까지 국산 플래그쉽 세단의 월 평균 판매대수인 1,638대의 약 1.7배 많은 것이다.

제네시스는 미국 현지 시각으로 내년 1월 5일부터 8일까지 진행되는 2022 CES가 끝난 직후인 내년 1월 11일께 미디어 시승행사를 열고 신형 G90의 공식 출시를 알릴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