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준법감시위원회 2기 위원장에 이찬희 전 대한변호사협회 회장 선임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2기 위원장에 이찬희 전 대한변호사협회 회장 선임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12.23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찬희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2기 위원장.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삼성의 외부 준법감시 조직인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2기 위원장으로 이찬희 전 대한변호사협회 회장이 선임됐다.

23일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는 위원회 설치 및 운영에 관한 규정에 따라 삼성전자, 삼성물산,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삼성생명, 삼성화재 등 7개 삼성 관계사 이사회 의결을 거쳐 2기 준법감시위원장으로 이찬희 전 대한변호사협회 회장이 선임됐다고 밝혔다.

1기 위원장과 위원들의 임기가 내년 2월 초에 끝남에 따라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는 차기 위원장과 위원들을 선임하는 작업을 진행, 이찬희 전 대한변호사협회 회장을 2기 위원장으로 선임했다.

이찬희 신임 위원장은 제50대 대한변호사협회 회장, 제94대 서울지방변호사회 회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연세대학교 법무대학원 특임교수 등을 맡고 있다.

이찬희 신임 위원장은 "준법감시위원회의 취지와 필요성에 공감하며 공익적 차원에서 사회적으로 의미 있고 기여할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해 위원장직을 수락했다“며 ”객관성과 독립성을 잃지 않고, 주위와 항상 소통하면서, 2기 위원회가 안정적으로 운영돼 삼성의 준법문화 정착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찬희 신임 위원장은 내년 2월부터 2년간 임기를 수행한다.

초대 위원장을 지낸 김지형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위원장은 연임될 것으로 점쳐졌으나 연임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재판부가 삼성 내부 준법감시제도 마련 등을 주문한 것을 계기로 지난해 2월 출범했다. 삼성전자, 삼성전기, 삼성SDI, 삼성SDS,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물산 등 삼성 7개 주요 계열사의 준법감시 활동을 벌이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