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울트라 크루즈에 퀄컴 ‘스냅드래곤 라이드’ 플랫폼 도입...모든 주행상황 95% 이상 스스로 대응
GM 울트라 크루즈에 퀄컴 ‘스냅드래곤 라이드’ 플랫폼 도입...모든 주행상황 95% 이상 스스로 대응
  • 최태인 기자
  • 승인 2022.01.09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M 울트라 크루즈

[M 오토데일리 최태인기자] 제너럴모터스(GM)가 차세대 핸즈프리 운전자 보조 기술인 ‘울트라 크루즈(Ultra Cruise)’가 미국 반도체 기업 퀄컴이 개발한 시스템 온 칩(system-on-chips) 기반의 새로운 컴퓨팅 아키텍처를 통해 구동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를 통해 GM은 업계 최초로 최고 수준의 5나노미터 공정으로 제작된 퀄컴의 스냅드래곤 라이드™’ 플랫폼을 첨단 운전지원 기술에 적용하게 된다.

양 사 합작으로 만들어진 울트라 크루즈 컴퓨팅은 노트북 두 대를 겹쳐 놓은 정도의 크기로 제작됐으며, 2023년 초 출시되는 캐딜락 셀레스틱(CELESTIQ)에 처음으로 적용된다.

고성능 센서 인터페이스와 메모리 대역폭을 갖춘 울트라 크루즈 컴퓨팅 아키텍처는 GM이 자체 개발한 울트라 크루즈 소프트웨어 스택(stack)과 결합돼 모든 주행 상황에 95% 이상 스스로 대응하는 한편, 유례없는 성능과 신뢰성, 예측성을 확보할 수 있는, 강력한 도어 투 도어(Door to Door) 핸즈프리 경험을 운전자에게 제공한다.

켄 모리스(Ken Morris) GM 전기차 및 자율주행차부문 부사장은 “울트라 크루즈 컴퓨팅은 작은 크기에도 수백 대의 개인용 컴퓨터가 가진 정보처리 능력을 가진다”며 “이는 2017년부터 시작된 GM의 첨단운전보조시스템을 손이 자유로운, 도어 투 도어(door-to-door) 핸즈프리 운전 단계로 끌어올릴 것”이라 말했다.

울트라 크루즈는 운행 지면의 상태를 감지하는 라이다(LiDAR)를 포함해 레이더와 카메라가 수집한 도로의 정보를 분석하여 차량을 중심으로 주변 360도를 3차원으로 인식한다.

특히, 기존 수퍼 크루즈 기능에 더해 새로워진 다이내믹 디스플레이를 통해 고객들에게 정보 전달, 교통신호 체계에 맞춘 자동 운행, 내장 내비게이션 설정 최적의 교통 경로 설정 및 운행, 자동 안전거리 유지 및 속도 제한 준수, 자동 차선 변경, 자동 좌우 회전 지원, 자동 근거리 장애물 회피, 자동 주차 등을 제공한다.

울트라 크루즈 컴퓨팅은 GM이 개발한 인식, 계획, 현지화, 지도 제작 등 첨단주행안전보조시스템(ADAS) 소프트웨어와 기능에 동력을 공급할 수 있도록 돕는다.

울트라 크루즈의 이 같은 역량은 다양한 국가의 GM 엔지니어링 시설에서 자체 개발됐다.

GM은 대기 시간을 최소화하면서 강력하고 예측 가능한 시스템을 확보하기 위해 울트라 크루즈의 소프트웨어를 최적의 하드웨어 형태로 설계하고 카메라와 레이더, 라이다 기능을 통합했다.

울트라 크루즈에 적용될 신규 컴퓨팅 아키텍쳐

울트라 크루즈 컴퓨팅은 16코어 CPU에서 대기시간이 짧은 핵심 제어기능을 제공하는 스냅드래드곤의 시스템-온-칩(SoC)과 AI 액셀러레이터 2개로 구성된다.

뿐만 아니라 카메라와 레이더, 라이다 프로세싱을 위한 300테라 이상의 초당 운영(Operations Per second) 고성능 AI 컴퓨팅을 제공한다.

스냅드래곤의 시스템-온-칩은 5 나노미터 공정 기술로 설계돼 성능과 전력 효율성이 뛰어나다. 스냅드래곤 시스템-온-칩은 울트라 크루즈의 교통환경 인식, 계획, 현지화, 매핑 및 드라이버 모니터링에 필요한 대역폭을 제공한다.

나쿨 두갈(Nakul Duggal) 퀄컴 수석부사장은 “퀄컴은 첨단 운전 보조 시스템에 스냅드래곤 시스템-온-칩을 최초로 사용하는 GM과의 협업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캐딜락 셀레스틱에 스냅드래곤 라이드로 구동되는 울트라 크루즈는 업계 전체를 위한 경험적이고 기술적인 도약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울트라 크루즈 컴퓨팅에는 스냅드래곤 라이드와 함께 최고 수준의 자동차 안전 무결성을 보유한 인피니온의 오릭스(Aurix) TC397 프로세서가 포함되며, 내부 구조는 무겁고 비효율적인 수랭식 시스템 대신 공랭식 시스템을 선택해 컴퓨팅 내 복잡성을 최소화했다.

또, 울트라 크루즈의 스냅드래곤 라이드의 성능과 향후 확장을 위한 고속 인터페이스, 그리고 얼티파이(Ultifi) 소트프웨어 플랫폼과 차량 인텔리전스 플랫폼을 통해 운전자는 다양한 기능과 서비스를 무선 업데이트(OTA) 방식으로 울트라 크루즈에 추가할 수 있다.

 GM 관계자는 "업계 최고 수준의  퀄컴의 스냅드래곤 라이드™’ 플랫폼의 첨단 운전지원 기술 적용으로 완전 자율주행 실현에 한 걸음 더 다가가게 됐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