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CES 2022’서 최고 제품상 등 108개 상 휩쓸어
삼성전자, ‘CES 2022’서 최고 제품상 등 108개 상 휩쓸어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2.01.09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S 2022에서 공개된 삼성전자 NEO QLED 8K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삼성전자의 영상. 음향 제품이 ‘CES 2022'에서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가 수여하는 'CES 혁신상' 등 주요 글로벌 매체들이 선정하는 각종 상을 휩쓸었다.

삼성전자는 이번 ‘CES 2022’에서 영상 및 음향 제품에서만 CES 혁신상 21개를 포함해 총 108개의 어워드를 받았다고 밝혔다.

특히 2022년형 '마이크로 LED'와 'Neo QLED'는 독보적인 화질로 큰 주목을 받았다.

미국 IT 전문 매체 톰스 가이드(Tom's Guide)는 마이크로 LED에 대해 "삼성 마이크로 LED 없는 CES는 상상할 수 없다"며 "89형까지 다양해진 라인업으로 거실에 완벽한 시청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Neo QLED 8K는 신규로 적용한 ‘셰이프 어댑티브 라이트’와 ‘리얼 뎁스 인핸서’기술을 통해 더 생동감 있고 입체감 있는 화질로 주목을 받았다.

미국 테크 전문 매체 테크레이더(TechRadar)는 Neo QLED 8K의 ‘셰이프 어댑티브 라이트’ 기능을 "영상에 있는 사물의 형태와 표면을 분석하고 광원 형상을 최적화함으로써 영상의 밝고 어두운 곳을 미세하게 표현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또다른 미국 테크 전문 매체 트러스티드리뷰(Trusted Reviews)는 Neo QLED 8K의 ‘리얼 뎁스 인핸서’ 기능으로 "마치 실제와 같은 영상을 구현한다"고 평가했다. 이 기능은 배경과 대조되는 대상을 자동으로 정해 화질을 개선함으로써 입체감을 극대화한다.

이번 CES 2022를 통해 새롭게 선보인 포터블 스크린 ‘더 프리스타일’과 집안을 갤러리처럼 만들어 주는 ‘더 프레임’ 역시 많은 관심을 받았다.

테크레이더는 더 프리스타일에 대해 "1kg도 되지 않는 작은 기기로 공간에 구애 받지 않고 시네마 경험을 가능하게 해 준다"고 평가했다.

톰스 가이드(Tom's Guide)는 더 프레임에 대해 "화면에 빛 반사를 방지하는 매트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이 제품이 TV라는 것을 잊게 하며 진짜 액자처럼 보인다"고 평가했다.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한 다양한 형태의 삼성 모니터는 이번 CES를 통해 더욱 위상을 강화했다.

특히 게이밍 모니터에 대한 호평이 이어졌으며, 미국 테크 전문매체 테크 아이리스(Tech Aeris)는 차세대 게이밍 전용 스크린인 '오디세이 아크'에 대해 "업무부터 게임까지 모든 것을 가능하게 해주는 새로운 스크린"이라며 우주선 조종석에 앉은 듯 한 게임 경험이 가능하며, 가로 뿐만 아니라 세로 회전(Pivot) 및 기울기(Tilt)까지 조정돼 "게임 속에 빠지는 듯한 압도적 몰입 경험을 제공한다"고 전했다.

이 밖에 사운드바, 접근성 기능, 새로운 스마트 기능 또한 다수의 현장 어워드를 획득하며, 삼성전자 영상·음향 제품의 우수성을 입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