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계열 현대글로비스, 온라인 중고차 플랫폼 사업 뛰어든다.
현대차그룹 계열 현대글로비스, 온라인 중고차 플랫폼 사업 뛰어든다.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2.01.20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현대자동차가 중고차 판매사업 진출을 준비중인 가운데 현대자동차가그룹 계열 현대글로비스가 온라인 중고차 거래 통합 플랫폼 사업에 뛰어든다.

현대차그룹은 현재 현대캐피탈이 중고차 판매사업을, 현대글로비스가 중고차 경매사업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현대자동차도 중고차 판매사업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중고차 중개 플랫폼 ‘오토벨(Autobell)’을 론칭한다고 20일 밝혔다. 사용자는 인터넷과 전용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오토벨에 접속해 내차 사기, 내차 팔기, 내차 시세 조회 등의 주요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오토벨 플랫폼 상의 투명한 거래를 위해 엄격한 운영방식을 고수하는 동시에 회원가입을 한 중고차매매업체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대글로비스는 신뢰받는 딜러(판매자)망 구축과 허위매물 방지를 위해중고차 딜러들이 오토벨 회원 가입시 소속 매매상사의 사업자등록증과 종사원증을 필수로 제출하도록 하고 중고차 매매 자격을 확인한다.

중고차 딜러는 현대글로비스의 분당. 시화. 양산 경매센터에서 열리는 경매에 참여해 낙찰받은 차량을 오토벨 플랫폼안에서 ‘스마트옥션인증차량’ 메뉴를 통해 소비자에게 즉시 판매할 수 있다.

소비자 입장에서도 인증된 경매회원사를 통해 투명하게 유통된 차량을 허위매물 걱정 없이 안심하고 구매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운영 중인 각 중고차 경매센터와 데이터연동을 통해 플랫폼에 등록된 차량의 실매물과 판매 여부를 검증한다.

현대글로비스 경매센터와 무관하게 딜러가 매입한 중고차를 플랫폼에서 판매하는 경우에도 투명한 거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허위매물을 팔다 적발된 딜러의 회원자격을 영구히 상실시키는 규정 등도 마련했다.

오토벨은 중고차 경매 데이터와 플랫폼상에서 거래되는 매물의 실제 가격을 종합 분석해 전 차종의 정확한 현재 시세를 딜러와 소비자에게 실시간으로 전달한다.

소비자는 구매한 차량을 집까지 배송받고 3일간 시승 후 구매를 확정하는 온라인 홈서비스도 제공받을 수 있다.

오토벨은 차를 팔기 원하는 소비자에게 전문 평가사의 방문 매각,비교 견적을 통한 최고가 매각,무평가 매각 3가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방문 매각은 오토벨에 간단한 차량 정보만 입력하면중고차 전문 평가사가 직접 방문해 현장에서 상담,매각,명의이전에 이르는 모든 절차를 원스톱으로 처리해주는 서비스다.

비교 견적 매각은 차량 정보와 사진을 플랫폼에 입력하면24시간 동안 중고차 딜러들을 대상으로 경쟁 입찰을 진행,고객이 최종 선택한 딜러에게차량을 판매하는 방식이다.

국내에서 처음 선보이는 무평가 매각 서비스를 이용하면실 거래 시세 정보를 활용해 평가,입찰 등 복잡한 절차 없이,타던 차의 사진을 업로드 해 오토벨에 팔 수 있다.

해당서비스는 신규자동차등록 후 33개월. 주행거리 3만㎞ 이내의 무사고차량에 한해 제공한다.

오토벨은 업계 최초로 ‘미래 시세’를 분석해 차주의 매각 시기 결정에도 도움을 준다.

현대글로비스가 보유한방대한 경매 데이터에 신차 출시 일정,평균 주행거리 등 차종별 특징과 시간경과에 따른 가격하락까지 고려해 중고차의 3개월, 6개월, 1년 뒤 예상 가격을 측정해 고객에게 제공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