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MWC 2022’서 갤럭시 기기. 갤럭시 북 신제품 공개
삼성전자, ‘MWC 2022’서 갤럭시 기기. 갤럭시 북 신제품 공개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2.02.27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이 '삼성 갤럭시 MWC 이벤트 2022' 행사에서 모바일 컴퓨팅을 재정의하는 '갤럭시 북' 시리즈의 신제품을 공개한다.

삼성전자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하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22(MWC)'에서 더욱 강화된 '갤럭시 생태계' 기반의 차세대 모바일 경험을 선보인다.

27일(현지시간) 온라인에서 진행되는 '삼성 갤럭시 MWC 이벤트 2022' 행사에서 모바일 컴퓨팅을 재정의하는 '갤럭시 북' 시리즈의 신제품을 공개한다.

인텔, 마이크로소프트 등과의 협업 성과가 집약된 차세대 ‘갤럭시 북’ 시리즈는 다양한 기기와 운영체제(OS)를 넘나드는 매끄러운 사용 경험, 뛰어난 연결성과 이동성, 한층 강화된 보안 기술을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MWC 이벤트’ 다음 날에 개막하는 ‘MWC 2022’ 전시 부스에서 갤럭시 북 신제품을 처음 전시할 계획이다.

약 1745㎡(528평) 규모의 삼성전자 MWC 전시 부스는 차세대 갤럭시 북을 비롯해 역대 가장 강력한 S 시리즈인 갤럭시 S22, 갤럭시 탭 S8, 갤럭시 워치4 등 강력한 '갤럭시 생태계'를 체험할 수 있도록 꾸며진다.

삼성전자는 원격 수업·재택 근무 등 기존의 학교와 사무실을 벗어난 새로운 교육과 근무 문화를 전시장에 반영했다. 다양한 일상 생활 속 장소와 공간에서 갤럭시 생태계의 매끄러운 연결성과 생산성, 혁신성을 체험할 수 있다.

지난 25일 전세계에 정식 출시된 갤럭시 S22 시리즈와 갤럭시 탭S8의 유럽 시장 공략에도 힘을 실었다.

갤럭시 S22 시리즈의 탁월한 야간 동영상 촬영 기능인 ‘나이토그래피(Nightography)’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특화 체험존이 마련되었으며, 갤럭시 S22 울트라의 독창적인 S펜 사용성도 체험할 수 있다.

갤럭시 탭 최초의 울트라 모델인 갤럭시 탭S8 울트라로 전에 없이 쾌적하게 영상 통화를 즐기고, '삼성 바이오액티브(BioActive) 센서'가 탑재된 갤럭시 워치4로 손쉽게 체성분 측정도 할 수 있다.

또,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갤럭시 Z 폴드3, 갤럭시 Z 플립3도 선보인다.

비스포크 랩에서 사용자가 취향에 따라 프레임과 패널을 직접 조합해 자신만의 갤럭시 Z 플립3를 만드는 과정을 체험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특히 이번 전시장에서 다양한 파트너와 개발자, 디자이너 등과 소통하고 협력해 새로운 기술과 제품을 선보이는 삼성전자의 개방과 협력 가치를 곳곳에서 느낄 수 있게 했다.

영상통화를 하면서 동영상과 웹사이트를 공유할 수 있는 구글 듀오, 운영체제와 상관 없이 대용량 파일을 전송할 수 있는 퀵 쉐어, 스마트폰과 스마트워치의 매끄러운 연결성을 제공하는 통합 워치 OS 등이다.

마지막으로 삼성전자는 MX사업부의 친환경 비전인 '지구를 위한 갤럭시'를 실현하기 위한 노력도 소개한다. '갤럭시 S22' 시리즈 등에 적용된 폐어망 재활용 소재의 탄생 과정을 확인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전시장 방문객과 임직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동시에 원활한 관람을 위한 체계를 갖췄다. 전체 전시장의 약 70%를 입장 등록 후 관람할 수 있도록 했고, 입장 인원도 제한할 예정이다.

전시장 자체와 체험 제품은 전담 인력이 수시로 소독을 진행하는 한편 전시장 안내 인력은 매일 자가 진단을 시행하며, 마스크와 항균 장갑을 착용하고 방문객을 맞는다.

한편, 삼성전자는 MWC 행사장 주출입구 주변에 가로 20m, 세로 9m 규모로 '갤럭시 S22' 시리즈 등 최신 제품을 담은 대형 옥외광고를 운영하며 전시장 외부에서도 MWC 열기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