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소니, 혼다차와 제휴. 올해 전기차 합작사 설립
日 소니, 혼다차와 제휴. 올해 전기차 합작사 설립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2.03.04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소니그룹이 4일 혼다자동차와 전기차(EV) 개발 및 판매를 위한 전략적 제휴를 맺는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올 초 자동시장 진출을 공식 선언한 일본 소니그룹이 4일 혼다자동차와 전기차(EV) 개발 및 판매를 위한 전략적 제휴를 맺는다고 발표했다.

양 사는 공동 출자를 통해 올해 안에 합작사를 설립, 2025년부터 전기차를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소니와 혼다는 전략적 제휴를 위한 검토 작업에 들어가기로 합의했으며, 혼다차는 전기차 개발 및 제조, 판매 네트워크를 제공하고 소니는 센서, 엔터테인먼트 기술을 제공, 경쟁력 있는 전기차를 개발, 판매키로 했다.

합작사는 전기차 기획 및 설계, 개발, 판매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생산은 혼다 공장에 위탁하며, 모빌리티용 서비스는 소니가 개발, 합작사에 제공키로 했다.

요시다 겐이치로(Yoshida Kenichiro) 소니 회장은 “자동차 업계에서 글로벌 실적과 선진 지식을 갖고 노력해 온 혼다차와의 제휴를 통해 모빌리티 분야에서 발전을 이루고 싶다고 밝혔다.

소니가 개발한 컨셉카 'Vision-S 02'

소니그룹은 지난 1월 2022 CES에서 자동차시장 진출을 공식 선언하고 양산을 앞둔 SUV 컨셉카인 'Vision-S 02'를 공개했다.

또, ‘소니 모빌리티 오퍼레이션 컴퍼니(Sony Mobility Operation Company)를 설립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니는 당초 자체적으로 자율주행 전기차를 개발, 자동차 생산 전문업체에 위탁 생산하는 방안을 검토했었으나 혼다차와의 제휴가 성사되면서 리스크를 줄이면서 자동차시장 진입이 가능해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