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쏘카와 커넥티드카 운영체제 연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현대차, 쏘카와 커넥티드카 운영체제 연계 위한 업무협약 체결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2.03.27 2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가 쏘카와 커넥티드카 운영체제 연계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현대자동차가 자체 개발한 커넥티드카 운영 체제를 바탕으로 차량 공유 서비스 이용 고객의 차별화된 이동 경험을 위해 쏘카와 협력한다.

현대차는 지난 25일 쏘카 서울오피스(서울시 성동구 소재)에서 ‘커넥티드 카 운영체제 연계를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독자 개발한 ‘커넥티드카 소프트웨어 운영 체제(ccOS)’와 쏘카 애플리케이션을 연동하기 위해 쏘카와 협력할 계획이다.

ccOS는 현대차그룹이 커넥티드카에서 사용하는 방대한 데이터를 신속하게 가공 및 처리하고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개발한 독자 소프트웨어 플랫폼이다. 2020년 GV80를 시작으로 제네시스 브랜드의 모든 모델에 ccOS를 적용하고 있다.

현대차는 고성능 커넥티드카의 바탕이 되는 ccOS에 쏘카 애플리케이션을 연동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 쏘카를 이용하는 고객이 언제 어디서나 개인에게 최적화된 운전 환경을 경험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고객은 쏘카의 차량 공유 서비스를 이용할 때마다 운전자 개인에게 최적화된 시트 자세, 공조, 사이드 미러 위치, 인포테인먼트 설정 등을 경험할 수 있다.

이 밖에 현대차는 차량의 내비게이션에 적용한 지도 플랫폼인 ‘루토(Routo)’와 쏘카의 차량 관제 시스템을 연계해 공유 차량의 이용 편의성을 강화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

양사는 공유 차량의 위치 정보를 파악하거나, 차량 이용 후 반납을 위한 주차장 검색 서비스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한편, 현대차는 올 연말부터 출시하는 신차에 ccOS를 확대 적용한다. 이를 통해 차량 생애주기 동안 고객이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만으로도 항상 최신의 커넥티드 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