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위 “미래 모빌리티, 핵심성장과제...국정 과제에 포함
인수위 “미래 모빌리티, 핵심성장과제...국정 과제에 포함
  • 이세민 기자
  • 승인 2022.04.25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투데이 이세민 기자] 다음달 출범하는 새 정부가 자율주행차, 도심항공교통(UAM), 전기·수소차등 미래 모빌리티를  핵심 성장 과제로 삼고 육성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제 20대 윤석열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경제2분과 왕윤종 인수위원은 25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 기자회견장에서 브리핑을 열어 "2030년까지 9000조원 수준으로 확대될 글로벌 모빌리티 시장에서 우리가 주도권을 확보할 수 있게 부품 생태계의 미래차 전환, 자율주행 상용화를 위한 제도 개선 등을 국정 과제에 포함해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인수위는 먼저 전기·수소차 생산·수출 능력 극대화를 위해 부품 생태계의 신속한 미래차 전환과 핵심 부품·소재의 기술 자립화를 지원하기로 했다. 구매목표제를 통해 수요를 확대하고, 충전소 설치도 확대한다.

또한 미래차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맞춤형 인증·검사·정비 체계를 구축한다. 이외에 운수사업자에 대한 연료보조금, 부제·대폐차 등 인센티브 지원도 강화한다고  밝혔다.

2022년에는 조건부 자율주행(레벨3), 2027년까지 완전자율주행(레벨4) 상용화를 목표로 민간 핵심 기술 개발·실증을 적극 지원하고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 및 정밀 도로지도 등 첨단 인프라를 구축하기로 했다.

뿐만 아니라 오는 2025년 UAM 상용화도 과제로 반영하여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UAM 실증과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민·군 겸용 기체(AAV) 등 핵심 기술 개발을 지원하며 UAM 이착륙장 등 인프라도 구축할 계획이다

인수위는 "모빌리티 혁명의 관점에서 법령 체계, 산업 구조, 인프라, 도시·주택 등 관련된 모든 분야를 재편해 나갈 것"이라며 "국민이 획기적인 모빌리티 서비스를 체감하고 청년들이 선호하는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도록 모빌리티 대전환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