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자원개발업체 글렌코어, LG엔솔. LG화학 투자한 ‘Li-Cycle’에 2억 달러 투자
세계 최대 자원개발업체 글렌코어, LG엔솔. LG화학 투자한 ‘Li-Cycle’에 2억 달러 투자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2.05.06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렌코어(Glencore)가 배터리 재활용업체인 리-사이클 홀딩스(Li-Cycle Holdings Corp)에 2억 달러를 투자한다.

[M 투데이 이상원기자] 세계 최대 자원 개발업체인 글렌코어(Glencore)가 배터리 재활용업체인 리-사이클 홀딩스(Li-Cycle Holdings Corp)에 2억 달러를 투자한다고 5일(현지시간) 밝혔다.

라이-사이클 홀딩스는 2016년 설립된 북미 최대 배터리 재활용 기업으로, 배터리 재활용을 통해 니켈, 코발트 등 배터리의 핵심 원재료를 추출해 내는 독보적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리-사이클에는 LG화학과 LG에너지솔루션이 600억 원 가량을 투자, 지분 2.6%를 확보하고 있으며, 2023년부터 10년 동안 니켈 2만톤을 공급받는 계약도 체결해 놓고 있다.

글렌코어는 현금 2억 달러(2,542억 원)를 투자하며, 리-사이클 홀딩스의 이사회 멤버로 참여하게 된다. 또, 원치 않는 인수제안을 금지하는 계약에도 동의했다. 이번 계약은 7월까지 완료될 예정이다.

리-싸이클에는 LG화학. 글렌코어 외에도 미국의 석유, 에너지, 섬유, 금융 등 다국적 복합 기업 코크 인더스리스(Koch Industries Inc)도 투자기업으로 참여하고 있다.

글렌코어는 리-사이클에 코발트와 니켈과 같은 금속 추출을 위한 파쇄 배터리와 제조 스크랩을 공급, 리-사이클이 재활용 공급 원료를 더 많이 추출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일반적으로 전기차 배터리 제조공정의 약 5~10%에서 제조 폐기물이 발생하며 리-사이클은 북미 전역에 이를 활용하기 위한 여러 재활용 시설을 건설하고 있다.

글렌코어는 또, 리-시아클에 황산을 공급키로 합의했으며, 리-사이클의 재활용 과정에서 생산되는 특정 금속을 매입키로 했다.

최근 배터리 재활용이 전기차용 배터리 원재료의 새로운 원천으로 인식되면서 전 세계 정부와 기업들이 앞 다퉈 배터리 재활용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바이든 행정부는 이번 주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을 위해 30억 달러를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지난 3월에는 프랑스 광산그룹 에라멧(Eramet)이 2024년까지 프랑스의 수에즈(Suez)와 공동으로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 시설을 건설키로 하는데 합의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