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유럽최대 전력업체의 수소혼소 가스터빈 개조사업 수주
한화, 유럽최대 전력업체의 수소혼소 가스터빈 개조사업 수주
  • 차진재 기자
  • 승인 2022.05.10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임팩트

[M 투데이 차진재 기자] 한화임팩트는 자회사인 네덜란드 토마센 에너지가 유럽 최대 전력공급업체인 유니퍼의 수소혼소 가스터빈 개조사업을 수주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유니퍼로부터 네덜란드 로테르담에 위치한 123메가와트(㎿)급 가스터빈 1기를 수소혼소율 30%가 가능하도록 개조하는 것이다. 

수소혼소 발전은 가스터빈에 수소와 천연가스를 같이 연소해 발전하는 방식이다. 탄소배출이 전혀 없는 수소전소 발전의 전 단계로 평가받는다. 한화임팩트는 2021년 네덜란드 토마센 에너지와 미국 PSM사의 지분 100%를 인수해 수소혼소 발전 관련 원천기술을 확보했다.

이번 사업에는 수소혼소 외에 질소산화물 처리기술도 적용된다. 질소산화물은 미세먼지, 스모그, 산성비의 원인이 되는 환경오염물질이다. 가스터빈 내부에서 연료가 연소될 때 질소산화물이 발생하기 때문에 이를 저감하는 연소기술이 중요하다.

한화의 독자 연소기인 LEC-Ⅲ™(공기와 연료 배합을 최적화해 질소산화물 및 탄소 배출을 저감하는 기술이 적용된 연소기)과 AutoTune™(연소조건을 제어해 저공해 연소 및 성능을 최적화하는 시스템)은 수소혼소율 30%까지 적용하더라도 질소산화물 발생을 9ppm 이하로 줄여 유럽 대기환경 배출기준(20ppm 이하)을 준수한다.

가스터빈 연료 다변화 기술도 적용돼 기존에 사용 중인 저열량 가스 외에 고열량 가스도 사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유니퍼는 네덜란드 동북쪽 흐로닝언 가스전에서 공급하던 저열량 가스를 연료로 사용해왔다. 내년에는 흐로닝언 가스전을 폐쇄하고 그 대체로 수입 고열량 가스를 사용할 예정이다. 한화는 연료 다변화 솔루션을 통해 수소를 포함한 다양한 천연가스 연료를 가스터빈에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한화 관계자는 "이러한 수소혼소 기술, 질소산화물 저감기술, 연료 다변화 기술 등 복합 솔루션을 통해 현재 운영 중인 가스터빈의 연료 확장성을 높일 계획"이라며 "2030년 EU의 탄소 중립 목표에 따라 탄소배출량 저감을 원하는 유럽지역 내 발전 및 전력공급업체들을 대상으로 글로벌 사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