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시장 블루오션” 폴스타·렉서스 등 글로벌 車업체들, 제주 전시장 오픈 러시
“전기차 시장 블루오션” 폴스타·렉서스 등 글로벌 車업체들, 제주 전시장 오픈 러시
  • 최태인 기자
  • 승인 2022.05.16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대 전기차 시장 제주도를 겨냥한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행보가 이목을 끌고 있다.

[M 투데이 최태인 기자] 국내 최대 전기차 시장인 제주도를 겨냥한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행보가 이목을 끌고 있다.

제주도는 국내 전기차 보급률(6.35%)이 가장 높은 지역이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제주는 지난해 말 기준 누적 등록 전기차가 2만5,571대로 국내 지자체 가운데 전기차 보급률 1위를 기록했다.

이처럼 완성차 업체들은 전기차 블루오션으로 주목받고 있는 제주에 신규 전시장을 오픈,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

폴스타 '제주 데스티네이션'
폴스타 '제주 데스티네이션'

먼저 스웨덴 프리미엄 전기차 브랜드 폴스타는 지난 3월 ‘데스티네이션 제주(Destination Jeju)’를 오픈했다.

폴스타의 데스티네이션 제주는 데스티네이션 서울과 스페이스 경기, 스페이스 부산에 이은 폴스타의 네 번째 리테일 접점으로, 280.5m2 규모의 1층 전시공간과 고객에게 차량을 인도하는 157.1m2 규모의 지하 1층 핸드오버 박스(Handover box)로 구성됐다.

폴스타의 100% 온라인 구매 프로세스와 연계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미니멀한 전시공간으로, 브랜드와 제품에 최대한 집중해 자신만의 속도로 브랜드와 차량을 충분히 경험할 수 있다.

지난 1월 출시한 ‘폴스타 2’는 지난달 460대를 판매, 수입 전기차 부문 1위를 차지할 만큼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폴스타는 데스티네이션 제주뿐만 아니라, 제9회 제주 국제전기차엑스포에 참가하는 등 프리미엄 경험과 가치를 전달해 제주 전기차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렉서스 '뉴 제너레이션 NX'와 'UX 300e'
렉서스 '뉴 제너레이션 NX'와 'UX 300e'

이어 토요타·렉서스도 내달 제주에 신규 전시장을 오픈, 하이브리드 및 전기차 수요를 넓힐 예정이다.

특히, 렉서스코리아는 ‘렉서스 일렉트리파이드(LEXUS ELECTRIFIED)’라는 전동화 전략의 신호탄이 될 '뉴 제너레이션 NX 450h+'와 'NX 350h', 도심형 컴팩트 전기 SUV인 'UX 300e'의 사전계약을 진행, 오는 6월 15일 출시를 앞두고 있다.

테슬라 '모델 Y'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도 지난 3일~6일까지 열린 제주 국제전기차 엑스포에 첫 참가, ‘모델 3‘와 ’모델 Y‘를 전시하는 등 제주 전기차 잠재고객 공략에 나섰다.

볼보코리아도 지난 3월 출시한 순수 전기 SUV ‘C40 리차치‘와 ‘XC40 리차지‘를 비롯해 XC60, XC90 등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 라인업을 적극 알리고 있다.

제주 '포르쉐 나우'

포르쉐코리아는 지난해 7월 국내 첫 팝업스토어 ‘포르쉐 나우’를 오픈했다. 새로운 세일즈 포맷 '포르쉐 나우'는 포르쉐 고객과 팬들이 브랜드를 경험하고, 각 지역의 특색에 맞춘 콘셉트, 가치 및 테마를 공유하는 새로운 브랜드 공간이다.

제주 포르쉐 나우는 지속가능성과 E-모빌리티에 초점을 맞춰 순수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과 '카이엔 E-하이브리드' 등 포르쉐 대표 전동화 모델을 전시, 브랜드 경험을 제공한다.

현대차 '아이오닉 5'

현대차는 지난 2019년부터 제주신라호텔과 협업해 코나 일렉트릭, 아이오닉 일렉트릭, 아이오닉 5 등 순수 전기차 체험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또 현대차는 모빌리티 구독 플랫폼 ‘현대 셀렉션’을 수도권과 부산에 이어 제주에서도 확대 운영하고 있다. 제주는 친환경차 중심 렌터카 이용률이 높은 대표 지역인 만큼, 전기차 구독 상품을 중심으로 현대 셀렉션을 운영 중이다.

이밖에도 메르세데스-벤츠, BMW 등 다양한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이 제주 전기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한편, 제주도는 오는 2030년까지 2조549억 원을 투입해 충전 인프라 확충, 전기차 교체 지원 등의 정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