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1분기 영업손실 309억. 전년 비대 절반이상 축소
쌍용차, 1분기 영업손실 309억. 전년 비대 절반이상 축소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2.05.16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자동차의 지난 1분기(1-3월) 글로벌 판매 증가에 힘입어 영업손실이 309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절반 이상 줄었다.

쌍용차는 지난 1분기에 글로벌 판매가 전년 동기재비 25.0% 증가한 2만3,278대, 매출은 33.3% 늘어난 7,140억 원, 영업손실 및 당기순손실 309억 원, 316억 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같은 실적은 뉴 렉스턴 스포츠&칸의 호조에 따른 전반적인 판매회복세 영향과 지속적인 자구노력을 통한 비용절감 효과로 손실규모가 큰 폭으로 개선된 것이다.

특히 판매는 부품수급 제약에도 불구하고 전년 동기 대비 25%나 증가하며 지난해 1분기(1만8,619대) 이후 4분기 연속 증가세를 기록하는 등 완연한 회복세를 나타냈다.

이러한 판매증가세에 힘입어 매출도 지난해 1분기(5,358억 원) 이후 4분기 연속 증가세를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33.3%나 증가했다. 이는 2020년 4분기(8,882억 원) 이후 분기 최대매출이다.

손익 실적 역시 판매와 매출이 회복세를 나타냄에 따라 영업 손실 규모가 전년 동기 (-847억 원)와 비교, 60% 이상 개선됐다.

이같은 영업손실 규모는 쌍용차가 회생절차에 들어가기 전인 2019년 1분기(-278억 원) 이후 1분기 기준 최저 수준으로 감소된 것으로 그 동안의 자구노력 효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쌍용차는 현재 뉴 렉스턴 스포츠&칸의 호조로 수출 물량 오더도 증가하는 등 판매가 회복되면서 아직도 미 출고 잔량이 1만대가 넘고 있어 부품수급이 호전되면 판매 역시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쌍용차 관계자는 “판매회복세와 함께 자구노력을 통한 비용 절감 효과로 재무구조가 점차 개선되고 있다”며 “출고 적체 해소는 물론 J100의 성공적 론칭을 통해 판매 확대와 함께 한층 더 빠르게 재무구조를 개선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