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AS.자율주행용 소프트웨어 개발업체 스트라드비젼, 뒤셀도르프 지점 오픈. 유럽 공략 강화
ADAS.자율주행용 소프트웨어 개발업체 스트라드비젼, 뒤셀도르프 지점 오픈. 유럽 공략 강화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2.05.22 2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 투데이 이상원기자]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자율주행용 AI 기반 카메라 인식 소프트웨어 개발업체인 스트라드비젼(StradVision)이 독일 뒤셀도르프에 지점을 오픈하는 등 독일 자동차업계 공략을 강화한다.

스트라드비전은 지난 19일 글로벌 완성차업체 및 Tier-1 공급업체들과의 지원 및 협력을 강화를 위해 독일 뒤셀도르프에 지점을 오픈했다고 발표했다.

뒤셀도르프 지점은 지난 2020년 2월 오픈한 뮌헨지점에 이은 독일 내 두 번째 지점이다.

스트라드비젼은 뒤셀도르프 지점 오픈을 통해 독일 현지 완성차 브랜드는 물론, 유럽 주요 자동차부품 제조업체와도 긴밀한 협업체제를 갖춰 프로젝트 개발 역량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독일 최대의 광역도시권을 이루고 있는 뒤셀도르프는 독일 완성차 브랜드의 생산거점은 물론이고, 다수의 글로벌 정보 통신 기업들이 진출해 있어 첨단 모빌리티 기술에 대한 활발한 시장 기회가 상존하는 곳이다.

스트라드비젼은 새로 오픈한 뒤셀도르프 지점을 통해 독일 현지 인력 확충과 유럽 내 자율주행 기술 프로젝트에 대한 개발 속도를 높이는 한편, 고객 지원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이 같은 전략을 수행하기 위해 스트라드비젼은 ADAS 기술영업의 전문가인 김동우 이사를 유럽 담당 사업개발 부사장으로 승진 발령했다.

김동우 부사장은 지난 1분기부터 근무지를 서울에서 독일 뒤셀도르프로 옮겨 현지 시장 공략을 위한 물밑 작업을 진행해 왔다.

LG전자와 콘티넨탈코리아를 거쳐 스트라드비젼에서 사업개발을 주도해 온 김동우 부사장은 자율주행 기술을 비롯한 모빌리티 분야 사업개발 분야 전문가다.

스트라드비젼의 김준환 대표는, “ADAS 및 자율주행 시장의 주요 고객사가 있는 독일에 신규 오피스를 추가로 개소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 2022년은 스트라드비젼의 글로벌 사업을 확장하는데 중요한 해인만큼, 이번 뒤셀도르프 오피스 개소를 통해 주요 고객 및 파트너사와의 협업과 파트너십을 강화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2014년 설립된 스트라드비젼은 자사의 AI 기반 객체 인식 소프트웨어인 ‘SVNet’을 통해 글로벌 자동차 업계로부터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SVNet’은 최소한의 연산과 전력 소비만으로 딥러닝 기반 객체 인식 기능을 구현하는 초경량, 고효율 솔루션으로, 30개 이상의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며 14개 이상의 다양한 플랫폼에 탑재할 수 있다.

또, 라이다(LiDAR) 및 레이더(RADAR)와 같은 여러 센서와 연동한 서라운드 비전 구축도 가능하다. 

‘SVNet’은 미국 자동차기술자협회(SAE)가 분류한 자율주행 레벨 2~4에 해당하는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및 자율주행 기반 자동차의 양산 모델에 탑재되고 있다.

2019년 첫 양산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전 세계 13개 제조사, 50개 이상의 차종에 자사의 소프트웨어를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