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슨EV, '이브이 제타' 내달 생산 전면 재개. LG엔솔 배터리 공급 차질 해결
에디슨EV, '이브이 제타' 내달 생산 전면 재개. LG엔솔 배터리 공급 차질 해결
  • 차진재 기자
  • 승인 2022.05.25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브이 제타(EV-Z)

[M 투데이 차진재 기자] 에디슨 EV가 배터리 공급 차질로 중단됐던 '이브이 제타(EV-Z)'의 생산을 내달 중순 재개할 전망이다. 

에디슨 EV의 이브이 제타는 중국 지리자동차 계열의 소형 전기차 브랜드 즈더우에서 D2 차체를 들여와 배터리 등 다른 부품들은 국내에서 조달받아 조립하는 차량으로, 배터리는 지난해 11월부터 LG에너지솔루션으로부터 공급받고 있다. 

지난달 에디슨 EV는 경형 전기차 이브이 제타에 탑재되는 배터리를 확보하지 못해 차량 생산을 잠정 중단한 바 있다.

에디슨 EV가 패키지 업체를 기존 '신흥SEC'에서 '파워로직스'로 갑작스럽게 변경하면서 신규 패키징 능력 검증 절차가 요구됐고, 이 기간 LG에너지솔루션이 배터리 공급을 중단하며 생산이 중단된 것이다.    

최근 에디슨 EV는 배터리 셀 공급 전 패키징 능력 검증 절차가 완료됨에 따라 중단됐던 이브이 제타의 생산을 재개할 예정이다. 시기는 오는 6월 중순 이후가 될 전망이다. 

현재 에디슨 EV는 이미 중국으로부터 400여대 가량의 차체를 들여왔으며, LG에너지솔루션으로부터 차내 탑재할 배터리를 공급받아 조립만 하면 되는 상태다.  

에디슨 EV 판매 대리점 관계자는 "배터리 공급 차질로 중단됐던 이브이 제타의 생산이 6월 중순 재개될 예정"이라며, "생산이 재개되면 정체됐던 차량의 출고도 원활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핵심 차종 생산 재개와 더불어 에디슨EV는 내달 주주총회를 열고 사명 변경을 추진한다. 에디슨EV는 오는 6월 8일 제23기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스마트솔루션즈로 사명을 변경하기로 했다.

회사는 “경영목적과 사업전략을 위해 사명을 바꾸고 사업목적에 전자상거래와 관련 유통업, 기타 유통과 판매업 등을 추가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사업 목적이 일부 추가됨에 따라 사명변경이 추진될 뿐, 기존의 생산 능력이나 체제 변화는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김종현 에디슨모터스 생산본부장을 사내이사로, 조진용 해냄세무회계사무소 대표와 염규복 서울중앙회 법무사를 사외이사로 각각 선임하는 안건도 상정한다.

한편 에디슨EV는 외부감사인으로부터 감사의견 ‘거절’을 받고 이에 대한 사유 해소 확인서를 제출하지 않아 상장폐지 심사 대상에 올라있다. 주식거래는 3월29일 장 마감 후부터 매매거래 정지에 놓여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