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에만 광고해...” 공정위, 한국지엠에 대리점 광고 활동 제한 시정명령
“페이스북에만 광고해...” 공정위, 한국지엠에 대리점 광고 활동 제한 시정명령
  • 최태인 기자
  • 승인 2022.06.02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지엠이 자동차 위탁 판매 대리점에 페이스북 이외의 다른 온라인에서 광고할 수 없도록 제한, 공정위의 제재를 받았다.

[M 투데이 최태인 기자] 한국지엠이 자동차 위탁 판매 대리점에 페이스북 이외의 다른 온라인 매체에서는 광고할 수 없도록 제한, 공정거래위원회의 제재를 받았다.

공정위는 한국지엠이 거래상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온라인 광고 활동을 제한한 행위에 대해 시정명령을 내리고 이를 모든 대리점에 통지하도록 명령했다고 2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한국지엠은 지난 2016년 4월부터 최근까지 위탁 판매 거래관계에 있는 대리점에 '쉐보레 대리점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활동 지침'을 전달했다.

해당 지침에는 페이스북이 아닌 다른 온라인 매체에는 광고 활동을 제한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대리점 소속 영업사원이 카카오톡, 네이버 블로그, 인스타그램, 트위터 등을 통해 광고를 하면 벌점을 부과하도록 규정, 개별 대리점으로부터 SNS 지침을 준수하겠다는 확약서도 받았다. 페이스북에서 광고를 할 때도 사전에 승인받은 계정을 통해 정해진 내용만 광고하도록 한 것으로 조사됐다.

공정위는 “이런 행위는 공급업자가 대리점의 판촉 활동을 일방적으로 정해 이행을 요구하는 것으로 공정거래법과 대리점법에서 금지하는 부당한 경영활동 간섭행위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공정위는 한국지엠에 대해 해당 행위를 중지하고, 비슷한 행위를 다시 하지 못하도록 시정명령을 내렸다. 아울러 공정위로부터 이와 같은 조치를 받은 사실을 모든 대리점에 통지하도록 했다.

다만 대리점발전협의회와의 협의를 거쳐 법 위반 행위가 이뤄졌고 악의적인 의도나 목적이 있었다고 볼 수 없으며, 이러한 행위를 통해 부당이득을 얻지 않은 점을 고려해 과징금은 부과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국민 생활과 밀접한 승용차 판매 시장에서 대리점 간의 다양한 판촉 활동을 통한 자유로운 경쟁을 활성화해 소비자 편익 향상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