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 맵 솔루션 맵퍼스, 수출입 선박내 자율주행차 자동 하역지원시스템 개발
모빌리티 맵 솔루션 맵퍼스, 수출입 선박내 자율주행차 자동 하역지원시스템 개발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2.06.08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맵퍼스가 자율주행차가 수출입 시 하역 과정에서 자동차 운반선 안에 스스로 진입하고, 알맞은 자리를 찾아가게 하는 기술의 상용화와 사업화를 순수 국산기술로 개발한다

[M 투데이 이상원기자] 모빌리티 맵 솔루션 기업 맵퍼스가 자율주행차가 수출입 시 하역 과정에서 자동차 운반선 안에 스스로 진입하고, 알맞은 자리를 찾아가게 하는 기술의 상용화와 사업화를 순수 국산기술로 개발한다고 8일 밝혔다.

맵퍼스는 정부출연연구기관인 한국교통연구원이 주관연구기관으로, 엘케이시스(주), ㈜토탈소프트뱅크, ㈜어빌리티시스템즈, ㈜금하네이벌텍, 키와코리아㈜등이 공동연구기관으로 참여한 컨소시엄에서 '수출입 자율주행차량 자동하역시스템 기술 개발' 사업을 수행중에 있다.

‘수출입 자율주행차량 자동하역 지원시스템’은 자율주행 기능을 장착한 차량이 최적화된 항만터미널과 차량 운반선 계획에 의해 선적 혹은 하역 명령을 시스템으로 전달받아, 선적과 하역 활동을 차량 스스로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기술을 말한다.

맵퍼스는 이 중 고정밀 복합전자지도 제작과 경로 기술 개발을 담당한다. 다양한 장비가 이동하는 좁고 복잡한 선박과 터미널 내부의 고정밀 지도 데이터를 구축하고 이를 DB화하는 기술을 개발 중이다.

선박과 터미널이 가진 특정형태의 표식, 표지를 추가해 고정밀지도 표준화를 진행하며, 이를 바탕으로 자율주행차의 이동지시가 있을 시 선박 내의 가상도로와 실시간 주행 경로를 생성해 차량에 전송하는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특히, 선박과 터미널의 고정밀지도를 쉽고 빠르게 구성할 수 있는 모바일 맵핑 시스템(MMS) 장비를 기획 및 구축할 예정이다.

2015년부터 MMS 차량을 자체 제작해 자율주행차의 핵심 기술인 고정밀지도 기술을 발전시켜온 맵퍼스는 이번 연구를 통해 도로 뿐 아니라 선박이나 터미널 등 특정 실내 공간에서의 자율주행차 이동을 위한 고정밀 지도 구축과 경로생성 기술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맵퍼스는 이미 국내 주요 도로의 고정밀 차선데이터 구축을 완료했으며, 이를 자율주행차 내부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차량 내부 시스템이나 부품에 전달하는 표준화된 프로토콜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맵퍼스의 고정밀지도 전송 기술은 실제 자율주행 시스템에서 작동 가능하다.

한편, 현재 선박을 통해 수출입되는 자동차는 직접 수작업을 통해 하역하고 선박과 터미널 내 원하는 위치에 차량을 배치하는 등 작업의 대부분을 사람에 의존하고 이로 인한 상당한 비효율이 발생한다.

특히 선박 내부는 일반 건물과 달리 주차공간과 통로를 구분하는 선이 없으며, 적재하는 차량의 종류에 따라 데크 높이가 조정돼 그 크기나 형태가 수시로 바뀌며, LTE 통신과 GPS전파 송수신 자체가 불가능하는 등 어려움이 많다.

자율주행차량 자동하역지원시스템의 핵심 기술은 실용화 전략 및 테스트베드 구축기술, 항만터미널 및 선박 계획 시스템 기술, 고정밀 복합전자지도 구축 및 변환경로기술, 5G통신 및 암호화 및 정보보안기술, 테스트베드 구축, 글로벌 인증제도 수립방안 구축 지원 등으로 구분할 수 있다.

자동하역시스템 개발이 성공할 경우 국내 자동차 항만의 생산성은 연간 기준 30% 이상 향상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자동하역을 통해 항만노동자들의 근무외 시간에도 업무가 가능해져, 전체 차량하역 작업생산성 향상과 선박 대기 비용 및 하역 비용 절감을 이룰 수 있다.

해운산업과 완성차 업계, 항만 산업, 물류 IT산업과 조선업계 등에 관련 기술이 응용될 경우에는 수출 경쟁력 증가 등 경제적인 파생 효과도 상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