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엔지니어링, 호주 ASM社와 희토류 광산개발 기본설계 계약체결
현대 엔지니어링, 호주 ASM社와 희토류 광산개발 기본설계 계약체결
  • 이세민 기자
  • 승인 2022.06.09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투데이 이세민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이 전기자동차, 반도체 등 첨단 산업의 핵심 소재로 사용되는 희토류 등 전략광물 정제 플랜트 건설 사업에 참여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호주 희토류 생산업체 ASM(Australian Strategic Materials.,Ltd)이 추진하는 희토류 등 전략광물 정제 사업인 ‘더보 프로젝트(The Dubbo Project)’의 기본설계(FEED) 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 사업은 호주 시드니 서북쪽으로 약 400km 떨어진 ‘더보’ 지역에 희토류, 지르코늄 등 대규모 전략 금속 자원을 개발하는 프로젝트다. 더보 프로젝트는 ASM社가 보유한 더보지역 광산에서 희토류, 지르코늄, 네오디뮴, 하프늄 등의 광물을 분말, 금속의 형태로 생산하는 플랜트 건설사업이다. 

희토류는 전기자동차, 배터리,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각종 첨단 제조업의 핵심 원료다. 수요가 지속 증가하고 있지만 전 세계적으로 매장량이 적어 국가 간 자원 갈등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최근에는 전기차 붐을 타고 모터에 들어가는 영구자석의 핵심 재료로 사용될 뿐만 아니라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 설비에도 사용됨에 따라 희토류, 코발트, 구리, 리튬, 니켈 등 광물의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상황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희토류 매장량이 세계 6위인 호주에서 ASM社와 협력을 바탕으로 ‘더보 프로젝트’ 기본설계(FEED)를 수행하게 됨으로써 EPC 수주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게 되었다.

 또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광물자원 정제사업 분야의 수주를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글로벌 플랜트 시장에서 프로젝트 사업성 분석, FEED(기본설계), EPC수행까지 이어지는 EPC 全 영역에 걸친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독보적인 FEED 역량을 바탕으로 해외 기업과 협업을 통해 EPC 수주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으며, 올해 국내를 비롯한 인도네시아, 미국 등에서도 FEED 연계 EPC 수주를 확대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호주 ASM社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처음으로 광물 정제 플랜트 건설 프로젝트에 참여함으로써 사업 다각화를 이끌어내고 유럽, 미국에 이어 호주까지 시장을 넓혔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며 “현대엔지니어링의 플랜트 설계 기술력과 사업수행 역량을 최대한 발휘해 더보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겠다”라고 의지를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