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그룹 코리아, 인천국제공항 이용 고객 대상 에어포트 서비스 재개
BMW 그룹 코리아, 인천국제공항 이용 고객 대상 에어포트 서비스 재개
  • 이세민 기자
  • 승인 2022.06.09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투데이 이세민 기자] BMW그룹코리아가 코로나19로 인해 일시 중단됐던 인천국제공항 이용 고객 대상 ‘에어포트 서비스’의 운영을 6월부터 재개한다.

BMW 그룹 코리아의 에어포트 서비스는 인천국제공항 이용 고객에게 차량 보관 및 픽업&딜리버리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프리미엄 모빌리티 서비스로 BMW 그룹 코리아 공식 딜러사에서 출고된 BMW 및 MINI 차량 소유 고객을 대상으로 운영된다.

특히, 여행이나 출장 등 공항을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인천공항과 인접한 BMW 드라이빙 센터의 시설을 활용한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에어포트 서비스 이용 고객은 기본 4박5일까지 차량을 공항과 5분 거리인 BMW 드라이빙 센터에 안전하게 보관하고, BMW의 플래그십 모델을 활용한 셔틀 서비스로 BMW 드라이빙 센터에서 인천국제공항까지 편안하게 왕복할 수 있다.

보관 기간 동안에는 BMW 드라이빙센터 내에 있는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차량 기본 점검, 냉각수 및 워셔액 보충 서비스가 제공되며 BSI 소모품 교체(서비스 주기 도래 시)나 정비 작업 등도 함께 진행 가능하다. 

더불어 서비스 이용 종료 시 차량은 실내외 세차 서비스까지 제공되어 고객에게 인도된다. (동절기 외부 세차 제외)

에어포트 서비스 이용 가격은 4박 5일 기준 85,400원, 차량 보관 기간 연장 시 1박당 추가 비용은 11,000원이며 전화 또는 스마트폰의 BMW 플러스 앱을 통한 사전 예약제로 운영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