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6천억원 규모 서울 정릉골 재개발사업 수주
포스코건설, 6천억원 규모 서울 정릉골 재개발사업 수주
  • 이세민 기자
  • 승인 2022.06.19 2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투데이 이세민 기자] 포스코건설이 공사비 약 6,028억원 규모의 서울 성북구 정릉골 재개발사업의 시공사로 최종 선정됐다.

18일 열린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포스코건설은 참석한 조합원 560명 중 501명(89.5%)의 지지를 받으며 시공권을 획득했다.

성북구에 위치한 정릉골은 서울에서 몇 남지 않은 대형 재개발 사업지로 꼽혀왔다. 포스코건설은 정릉골을 지하 2층~ 지상 4층 81개동, 1,411세대 규모의 대규모 고급형 테라스 하우스로 시공할 계획이다.

1,411 세대 전세대를 테라스 하우스로 짓고 조합원 세대 100%가 북한산, 정릉천 등 자연조망이 가능하도록 설계했다. 리조트 스타일의 인피니티 풀, 히노끼탕, 컨시어지 로비 등 다양한 형태의 커뮤니티 시설이 제공될 예정이다.

포스코건설은 정릉골 재개발사업을 수주함에 따라 올해 도시정비사업 누적 수주액이 1조원을 넘어선 15,558억원을 기록했다. 

대구 반고개 재개발(공사비 1,817억원), 경기 성복역 리버파크 리모델링(2,385억원), 서울 노량진3구역 재개발(2,954억원), 서울 문래진주맨션 재건축(980억원), 창원 반지1구역 재건축(1,394억원), 정릉골 재개발(6,028억원) 등을 따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정릉골 재개발 사업지는 전국에서 유일무이한 대규모 테라스 하우스로 변모하게 돼 준공 이후 지역내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이다"라며 "포스코건설이 고급형 테라스 하우스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며, 부산 부곡 2구역, 서울 방배 신동아 등 시공사 선정을 앞두고 재건축, 재개발 사업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